청송사과, 국내 첫 인도네시아 수출길
청송사과, 국내 첫 인도네시아 수출길
  • 윤성균
  • 승인 2022.11.29 11: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郡·사과유통센터 현지 법인 설립
3년 노력 ‘300t 쿼터 승인’ 받아
사과주스는 5년간 무제한 수출
동남아 현지 시장 개척 계속 노력
청송
청송군이 국내 최초로 인도네시아로 사과 수출의 길을 열었다.

대한민국 최고의 사과로 정평이 나있는 ‘청송사과’가 동남아 시장에서 러브콜을 받고 있다.

청송군과 청송사과유통센터는 ‘인도네시아 300t 사과 수출 쿼터승인’ 및 ‘청송사과주스’의 5년간 물량 제한 없는 수출을 이번 해외 방문을 통해 협의했다고 29일 밝혔다.

청송사과유통센터는 그 동안 쿼터 승인을 받기위해 ‘인도네시아 현지 법인’을 설립했으며 글로벌GAP승인 등 3년간의 노력 끝에 대한민국 최초로 달성한 업적이다.

또 사과 1개로 1팩을 제조하는 사과즙에 대해서는 현지에서 가장 많은 수를 차지하는 이슬람 교인들을 대상으로 하기 위해 할랄 인증을 받는 등 현지 시장 개척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이에 청송군은 지난 11월 23일 윤경희 청송군수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이번 쿼터 물량 승인에 따른 현지 점검을 위해 급히 인도네시아 현장으로 달려갔다.

그 결과 인도네시아 대형 유통업체인 ‘헤르그룹’과의 계약이 성사됐고 청송사과 입점을 급히 요청함에 따라 현지에서의 마케팅 및 판촉 행사를 준비 중이다.

특히 국내 유통 대기업인 ‘인도네시아 롯데 마트’에서는 노란색 사과로 유명한 청송황금사과(황금진)의 맛과 품질을 확인하고 그 자리에서 바로 러브콜을 보냈다.

시급한 요청인 만큼 청송군과 청송사과유통센터에서는 1차 비행편으로 청송황금사과 일부 물량을 급히 보낼 준비를 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이번 실사단은 원활한 현지 수출을 위해 농식품유통공사(자카르타지사) 및 주인도네시아 대사관을 공식방문하여 수출에 따른 현안 사항 및 애로사항에 대해 건의했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세계에서 4번째로 인구가 많은 나라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사과에 대한 쿼터 승인을 얻어 냈다는 점은 대단한 성과”라며 “인도네시아 300t 쿼터제 승인 및 사과주스의 5년간 무제한 수출계약은 향후 국내 시장 포화에 대비해 어려워도 반드시 해야하는 일이며 앞으로 지속적으로 해외시장 개척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해외 방문은 11월 23일 부터 30일까지 7일간의 일정으로 이뤄졌으며 인도네시아 및 말레이시아의 청송사과 해외시장 개척을 위한 현지 실사를 위해 추진됐다.

윤성균기자 ysk@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