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국조 하자더니 해임건의…막가파식 자기모순 정치"
정진석 "국조 하자더니 해임건의…막가파식 자기모순 정치"
  • 류길호
  • 승인 2022.11.30 17: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핵소추까지 공갈·협박…이재명 비리 덮으려 정쟁으로 몰아”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은 30일 더불어민주당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 건의를 추진하는 데 대해 “막가파식 자기모순 정치”라고 비판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정조사 계획서에는 행안부 장관이 조사 대상으로 명시돼 있다. 조사 대상인 장관을 조사 개시도 하기 전에 해임하겠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통령이 거부하면 탄핵한다”며 “이건 무슨 공갈·협박도 아니고, 국회를 계속 정쟁의 도가니로 몰아가서야 되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왜 갑툭튀(갑자기 툭 튀어나옴) 뜬금없는 해임 건의며 탄핵이며 들고 나오는 건가. 민주당도 설명을 못 하고 있다”며 “자기 당의 사법 리스크를 피하겠다는 건가. 그렇게밖에 해석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앞서 정 위원장은 페이스북에도 민주당을 향해 “당 대표의 대선자금 비리를 은폐하기 위해 우리 사회 전체를 몰상식과 비이성의 늪으로 몰아넣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위원장은 “이재명 대표가 행안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내고, 국정조사로 국회를 난장판으로 만들더라도, 대선자금 비리는 대선자금 비리일 뿐”이라며 “우리 사회의 집단 이성이 이것을 징벌하지 못한다면, 대한민국은 온존할 수 없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이태원 참사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민주당에 경고한다. 국회는 국민의 이익을 대변하는 곳이지, 국회의원의 이익을 대변하는 곳이 아니다. 몹쓸 짓 그만하고 당장 민생 국회로 돌아오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류길호기자 rkh615@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