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창청춘맨숀, “지역 예비청년예술가 창작활동 지원”
수창청춘맨숀, “지역 예비청년예술가 창작활동 지원”
  • 황인옥
  • 승인 2022.12.04 21: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까지 전시
지역 미술대 4학년 13명 참여
곽명희작-생존기계
곽명희 작 ‘생존 기계’
박소희작Personality
박소희 작 ‘Personality’

수창청춘맨숀은 청년미술육성프로젝트 ‘불안한 관계(uneasy relationship)’전을 31일까지 진행하고 있다. ‘청년미술육성프로젝트’는 수창청춘맨숀이 지역의 진입기 청년예술가 및 예비청년예술가의 창작활동을 독려하고, 창작동기를 부여하는 지원 사업이다.

이번 전시는 대구권에 속한 미술대학 중 경북대, 계명대, 대구가톨릭대, 대구대, 영남대에서 학교의 추천을 통해 4학년 예비청년예술가들 13명이 선정됐다. 참여작가로는 곽명희, 김민유, 김수옥, 김태욱, 김혜진, 박소희, 서건, 안재민, 양준, 이서연, 장유빈, 전민, 최창민 총 13명의 예비청년예술가들이 참여하고, 전시 기획은 신경애 기획자가 맡았다.

주제인 ‘불안한 관계(uneasy relationship)’에서 ‘불안하다’에는 순수예술과 대중예술의 경계를 해체하고 장르 간의 경계를 파괴하는 포스트모더니즘 미술도 결국에는 기존의 미술 질서에 대한 새로운 관계의 문제를 제기했듯 미술에서 관계가 중요하다는 인식에 입각하면서 그 관계가 편안하지 않고 안정되지 않는다는 의미가 담겨있다.

이에 따라 이번 전시는 아무도 강요하지 않지만, 은연중에 학교의 대표성을 띠면서 학교 간의 미묘한 긴장이 자연스럽게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그런 긴장이 예비청년예술가 간의 선의의 경쟁을 만들고 잠재력을 끌어낸다는 취지 아래 진행된다.

황인옥기자 hi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