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상 가장 다채로운 16강 대진…아시아 3개국 진입
역사상 가장 다채로운 16강 대진…아시아 3개국 진입
  • 윤덕우
  • 승인 2022.12.04 2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韓·日·호주 화끈한 실력 보여줘
아프리카, 5개국 중 2개국 진출
16강 넘어 또 다른 역사 ‘관심’
영국 일간 가디언이 3일(현지시간) 지구촌 전 대륙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 국가가 나와 역사상 가장 다채로운 경기가 완성됐다고 보도했다.

아시아에서는 한국·일본·호주가, 아프리카에서는 모로코와 세네갈이, 이 밖에 미국 등이 16강에 올랐다.

그중 아시아는 2002년 한일 월드컵 때처럼 한국과 일본이 나란히 16강에 진출했고, 호주를 포함해 아시아축구연맹(AFC) 소속 5개 출전국 중 3개국이 16강에 올라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

아프리카는 사디오 마네(세네갈)와 리야드 마레즈(알제리) 등 대표적인 스타 선수들의 불참에도 출전국 5개국 중 2개국이 16강에 진출하는 기대 이상의 성적을 거뒀고, 총 7경기에서 승리를 거머쥐었다. 4년 전 러시아 월드컵 때에만 하더라도 아프리카는 단 한 개국도 조별리그를 통과하지 못하는 수준이었다.

가나 축구대표팀을 이끄는 오토 아도 감독은 “자리(월드컵 본선 출전권)가 5개뿐일 때는 더 나아가기가 매우, 매우 어렵다”며 “12∼14개 자리가 있다면 다음 라운드로 진출할 확률이 훨씬 높아질 것”이라고 짚었다. 아시아·아프리카 국가들이 16강을 넘어 또 다른 역사를 쓸 수 있을지에 대해선 다소 비관적인 관측들이 많지만, 불가능하지는 않아 보인다.

특히 각국 대표 선수들이 영국 프리미어리그와 독일 분데스리가, 스페인 라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등 수준높은 유럽 리그에서 함께 뛰고 있어 “축구의 세계에 비밀이 없어졌다”고 가디언은 분석했다. 16강 진출이 좌절된 카타르와 사우디아라비아도 이번 월드컵에서 주요 리그 출신 선수들이 아낌없이 투입됐다.

선수들이 짧은 훈련 시간 안에 국제 경기에서 갈고닦은 실력을 십분 활용할 수 있도록 이끄는 감독이 있다면 언제든지 이변을 일으킬 수 있다는 이야기다.

석지윤기자 aid1021@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