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년간 생산직 700명 뽑는다
현대차, 2년간 생산직 700명 뽑는다
  • 김주오
  • 승인 2023.01.03 2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년 만에 기술직 신규 채용
올해 400명 내년 300명 예정
신년메시지발표하는정의선회장
신년 메시지 발표하는 정의선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3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현대차·기아 남양연구소에서 열린 ‘2023 현대차그룹 신년회’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대자동차가 10년 만에 기술직(생산) 신규 채용에 나선다.

현대차는 2023년 400명, 2024년 300명 등 총 700명의 기술직을 신규 채용할 계획이다. 이번 채용은 공개채용 방식이며 세부절차는 회사 채용 규정에 따라 진행된다.

앞서 현대차 노사는 올해 임금협상에서 기술직 신규 채용을 합의했다. 이에 따라 노사는 지난 12월 26일 만나 2023∼2024년 국내 생산공장 기술직의 신규 채용 규모와 방식을 결정했다.

현대차가 기술직 외부 신규 채용을 진행하는 것은 2013년 4월 이래 10년 만이다.

현대차 노조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퇴사가 빨라지면서 신규 채용을 지속 요구해왔다. 올해 생산직 근로자 중 정년(만 60세)에 따라 퇴사하는 근로자는 현대차 약 2천200명, 기아 770명으로 추산된다.

한편 최근 완성차 업계는 전동화 전환에 속도를 내면서 인력 감축을 고려하고 있다. 한국자동차연구원에 따르면 내연기관차에 들어가는 부품은 약 3만 개에 달하지만 전기차에 들어가는 부품 수는 1만8천900개 정도로 줄어든다. 이에 따라 인력 감축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주오기자 kj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