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구·경북, 2차 공공기관 이전에 총력을
[사설] 대구·경북, 2차 공공기관 이전에 총력을
  • 승인 2023.03.23 21: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이르면 올해 하반기부터 공공기관 2차 지방 이전을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대구시와 경북도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2014년에서 2019년 간의 공공기관 1차 이전으로 112개 공공기관을 전국 10개 혁신도시로 이전한지 4년만이다. 이제 2차로 360여 곳을 연내 이전 추진 중이다. 지방 소멸이 발등의 불이 된 상황에 놓인 지방으로선 눈이 번쩍 뜨일 빅뉴스다.

정부가 올해 1월 국토교통부 업무보고를 통해 상반기 중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이르면 하반기부터 이전을 시작하겠다고 밝힌 이후 지자체들의 움직임이 분주해졌다. 대구시는 지난달 황순조 기획조정실장을 단장, 광역협력담당관을 부단장으로 팀장 1명, 직원 3명 등 총 6명으로 구성된 공공기관 유치 전략추진단을 꾸렸다.

대구시가 유치할 공공기관은 적게는 3대1에서 높게는 7대1까지 치열한 경쟁률을 보이고 있다. 대구시가 최우선 유치 공공기관으로 점 찍은 IBK기업은행은 대전과 경남도 물밑 유치전을 벌이고 있다. 대구는 중소기업 비율이 많고 스타기업 육성시책을 가장 많이 펼치고 있어 대구에 배치될 것을 주장한다. 심지어 지역 정치권에서는 성서행정타운 내 IBK기업은행 본점 유치를 위해 공 들이고 있다.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은 대구를 비롯 충남, 충북, 광주, 전남, 울산과 함께 경북이 유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경북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우체국 물류지원단, 한국우편사업진흥원이 유치 대상이다.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한국원자력안전재단도 있다. 법률·농업 분야에 정부법무공단, 농업정책보험금융원과 한국국방연구원, 한국산업기술진흥원 등 30여 개 공공기관이 유치 대상 기관으로 선정됐다. 정부는 앞서 혁신도시 내 공공기관 이전을 원칙으로 하반기에 임대기관을 우선 적으로 이전한다는 방침을 밝힌바 있어 유치 전략으로 김천혁신도시 1차 이전기관과 연계한 공공기관을 유치 대상으로 공식화하고 총력 대응 중이다. 공공기관 지방 이전은 소멸 위기의 지방에 단비다. 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만이 수도권 병을 고칠 수 있다. 지자체들이 직원수가 많은 이른바 ‘알짜 기관’을 대상으로 무한 유치 경쟁을 펼치고 있음도 그 때문이다. 지역 성장의 질을 한층 더 높이기 위해서는 ‘알짜’ 공공기관 유치가 절실히 요구된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