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李 가스요금 인상 재검토 요구에 “너무 무책임한 주장”
주호영, 李 가스요금 인상 재검토 요구에 “너무 무책임한 주장”
  • 류길호
  • 승인 2023.03.28 2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28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정부에 2분기 가스·전기요금 인상 계획 전면 재검토를 요구한 데 대해 “너무 무책임한 주장일 뿐 아니라 불과 몇 달 전 자신의 당이 한 말을 뒤집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작년 12월 한전채 발행 한도를 늘리는 한국전력공사법이 민주당 반대로 한 차례 부결될 당시 민주당 의원들은 ‘근본적인 대책은 전기요금 인상’이라고 강조하며 정부에 전기요금 인상 스케줄과 로드맵 제출을 요구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 출범 직후인 2018년부터 한전은 적자로 떨어졌다. 무리한 탈원전 정책의 여파”라며 “여러 차례 전기요금 인상 요인이 있었지만, 문재인 정권은 탈원전에 대한 비판을 회피하기 위해 정권 내내 요금 인상을 무리하게 억제했고, 그 모든 부담은 다음 정부가 고스란히 떠안게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이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있다면 탈원전 추진과 전기요금 인상의 뒷 정권 전가에 대한 사과부터 하라”고 쏘아붙였다.

류길호기자 rkh615@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