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중호, 16강 진출 초석…프랑스전에 ‘총력’
김은중호, 16강 진출 초석…프랑스전에 ‘총력’
  • 승인 2023.05.21 14: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U20월드컵 F조 1차전
2019대회 준우승 재현 도전
강한 압박·빠른 공수 전환 승부
‘어게인 2019’를 기치로 2023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 나서는 김은중호가 ‘난적’ 프랑스를 상대로 16강 진출의 초석 쌓기에 나선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 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23일 오전 3시 아르헨티나 멘도사의 멘도사 스타디움에서 ‘아트사커’ 프랑스와 대회 조별리그 F조 1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프랑스와 U-20 대표팀 역대 전적에서 1승 3무 4패로 밀리는 상태다. 2019년 3월 스페인에서 치른 친선전에서 1-3으로 패했던 게 최근 맞대결이다.

U-20 월드컵 역대 성적에서는 프랑스가 1차례 우승(2013년) 및 4위(2011년), 2차례 8강(1997, 2001년)과 16강(2017, 2019년)을 이룬 가운데 한국도 1차례 준우승(2019년)과 4위(1983년), 3차례 8강(1991, 2009, 2013년)과 16강(2003, 2011,2017년)으로 꾸준한 성적을 냈다.

U-20 월드컵 무대에서는 한국과 프랑스가 조별리그에서만 두 차례(1997년 2-4 패, 2011년 1-3 패) 맞대결해 한국이 모두 졌다.

1997년 대회 때는 프랑스의 티에리 앙리와 다비드 트레제게에게 2골씩 내주는 가운데 박진섭이 2골을 책임지며 분전했다. 2011년 대회에선 김영욱이 1골을 터트린 바 있다.

직전 2019년 대회에서는 프랑스가 16강에서 탈락한 가운데 한국은 결승까지 올라 역대 최고 성적인 준우승을 차지하며 상승세를 긋고 있다.

김은중 감독은 2019년 대회 준우승 신화의 재현이라는 무거운 짐을 어깨에 짊어진 상태다.

김은중호의 21명 태극전사는 4년 전 선배들의 업적을 이어받아 또 한 번 ‘행복한 사고’를 치겠다는 각오뿐이다.

조별리그 통과를 현실적인 목표로 정한 김은중호는 프랑스와 조별리그 F조 1차전에 총력전을 펼치기로 했다.

김은중 감독은 4-3-3 전술을 기본으로 ‘강한 압박과 빠른 공수 전환’을 승부수로 내세운다.

아르헨티나 멘도사에 입성하기 전에 김은중호는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열흘 동안 전지훈련을 치르며 실전 감각을 끌어올리는 데 집중했다.

대표팀은 지난 14일에는 상파울루 아마추어팀인 위너스FC를 상대로 이승준(서울)과 이찬욱(경남)의 득점으로 2-1 승리를 거뒀고, 16일 팔메이라스 U-20 클럽과 두 번째 평가전에서도 이승원(강원)과 멀티골을 작성한 이영준(김천)의 활약으로 3-0 대승을 따냈다.

이승준은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주역인 이을용(용인시축구센터 총감독)의 아들로도 유명하다.

여기에 최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브렌트퍼드의 러브콜을 받은 키 192㎝의 장신 수비수 김지수(성남)가 포백의 중심을 잡으면서 대표팀의 뒷문을 든든히 지키고 있다.

한국은 프랑스와 경기 후 26일 오전 6시 온두라스, 29일 오전 6시 감비아와 차례로 맞붙어 16강 진출을 다툰다.
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