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사 사무실 방화범이 투자한 시행사 대표 기소
변호사 사무실 방화범이 투자한 시행사 대표 기소
  • 윤정
  • 승인 2023.06.05 15: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합 자금 19억6천만원·분양 대행 수수료 14억 횡령·배임 혐의
방화범 주장 ‘투자금 5천500만원 포함 회삿돈 횡령’ 확인 안돼
지난해 6월 발생했던 ‘대구 변호사 사무실 방화 사건’의 방화범이 투자했던 재개발사업의 시행 대행사 대표가 조합 자금 등 수십억 원을 횡령·배임한 혐의로 기소됐다.

대구지검은 5일 모 재개발사업 시행 대행사 대표 A씨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 배임 등 혐의로 지난 3~4월 불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2019년 대구 수성구 한 주상복합아파트 신축 사업과 관련해 조합이 맡긴 자금 19억6천여만원을 횡령하고 분양 대행사 대표 등과 공모해 분양 대행 수수료 13억2천여만원을 챙긴 혐의다. 또 변호사 사무실 방화범인 천모 씨가 투자한 자금인 회삿돈 5천500만원을 횡령한 혐의 등도 받고 있다.

천 씨는 A씨가 자신의 투자금을 포함해 수십억 원 규모의 회삿돈을 횡령하거나 배임 행위를 했다고 주장했지만 그러한 혐의는 대부분 확인되지 않았다.

천 씨는 2013년 해당 재개발사업에 6억8천여만원을 투자했다가 대부분의 돈을 잃고 A씨 회사와 A씨 등을 상대로 투자금 반환 소송을 했다가 패소하자 지난해 6월 9일 소송 상대편 변호사 사무실에 휘발유를 뿌리고 고의로 불을 질렀다.

이 불로 천 씨를 포함해 사무실 내 변호사 1명과 직원 5명 등 모두 7명이 숨지고 건물 입주자 등 50명이 연기를 마시거나 화상으로 부상을 당했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