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특권의식 내세우면 존립 필요성 직면”
“선관위, 특권의식 내세우면 존립 필요성 직면”
  • 류길호
  • 승인 2023.06.06 21: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힘 “특혜 채용 비리로 공분 사
정상적 감사 모면 비겁함 읽혀”
국민의힘은 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겨냥, “일말의 죄책감도 없이 관행처럼 저질러온 인사 비리가 드러났는데도 특권의식만 내세운다면 선관위는 ‘존립의 필요성’이라는 근본적인 물음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독립성과 중립성을 들이미는 것도 스스로 당당할 때나 할 수 있는 것”이라며 이렇게 논평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특혜 채용 비리로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고 선관위가 감사원 감사를 거부하며 버티기에 들어갔다”며 “공정성이 생명인 선관위가 불공정의 상징이 되어 가고 있는데도 이 순간만 모면하려 애쓰고 있다. 위기 앞에 머리를 처박은 덩치 큰 타조 같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권과 국민의 압박이 거세지고, 감사원이 감사 방해에 대한 수사 요청을 예고하자 이제는 눈치 보기가 시작됐다”며 “어떻게든 정상적인 감사만은 모면해 보겠다는 비겁함마저 읽힌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선관위가 의뢰한 연구용역에서조차 ‘인사비위에 대한 감찰은 부당간섭과는 거리가 멀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오히려 다른 헌법기관에서는 사례를 찾아볼 수 없는 비위라는 면박만 돌아왔다. 그런데도 선관위는 부끄러움을 모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감사원의 감사와는 별개로 국회는 신속하게 국정조사를 실시해야 한다”며 “선관위 조직과 인사시스템에 다른 문제점은 없는지, 선관위를 쇄신할 제도적 방안이 무엇인지 등에 대해 국회에서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강조했다.

류길호기자 rkh615@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