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4차순환로, 도심 교통량 분산 효과 뚜렷
대구 4차순환로, 도심 교통량 분산 효과 뚜렷
  • 김종현
  • 승인 2023.06.07 21: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통 후 1년, 모니터링 결과
일 교통량 7만여대 53% 증가
주요 간선도로는 8~14% 감소
주요간선도로 교통량 감소구간. 대구시 제공.
주요간선도로 교통량 감소구간. 대구시 제공.

 

대구 4차순환도로 개통 후 이용률이 급증하고 도심 내 주요간선도로의 통행량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 4차순환도로는 대구와 경북지역 간 이동성 확보를 위해 대구 달서 상인에서 달성 다사, 북구 연경, 동구 혁신도시를 거쳐 지산·범물까지 대구 외곽을 크고 둥글게 연결하는 65.7km 구간으로 지난해 3월에 완전 개통됐다.

대구시가 1년간 교통모니터링을 실시한 결과, 4차순환도로 교통량이 개통 시 하루 4만 6천 525대에서 2023년 5월 기준으로 하루 7만 1천 286대로 개통대비 53%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량 특성으로는 금요일의 교통량이 하루 6만 7천 892대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서변나들목 주변 연경요금소가 1만 2천 956대로 이용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4차순환도로 개통 후 주요간선도로인 칠곡중앙대로 14%, 호국로 11%, 동북로 10% 등 동구 및 북구 일대의 도심교통량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도심 내 주요고속도로인 신천대로 9%, 도시고속도로(남대구IC~서대구IC)는 8%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대구시는 이용자 426명 대상으로 통행시간 단축정도, 안정성 등 6개 항목에 대한 도로이용만족도(100점 만점) 조사를 실시한 결과, 종합 만족도 74점으로 도로의 쾌적성, 안정성, 원활성 부분에서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기존 도로 이용 대비 통행시간 단축 정도가 20분 40%, 10분 39%, 30분 이상 13%로 나타나 통행시간 단축에 대한 만족도가 높았다.

반면, 호국로 학정삼거리는 64%, 호국로 국우터널은 30%, 달구벌대로 강창교는 12% 등 교통량이 증가했다. 교통량이 늘어난 혼잡구간은 개선사업을 추진했다. 대구시는 향후 효율적인 도로망을 구축하기 위해 4차순환도로 전구간 연속류 확보, 고속도로 연결성 강화, 대구경북신공항 건설 및 대구공항 후적지 개발에 따른 연계도로망 구축, 군위·경산방면의 연계 도로망 구축 등 6개 추진 전략을 수립해 세부적인 계획을 검토할 예정이다.

김대영 대구광역시 교통국장은 “4차순환도로의 교통량은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이므로 4차순환도로를 이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도로환경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