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앞바다서 혼획 밍크고래
경주 앞바다서 혼획 밍크고래
  • 이상호
  • 승인 2023.06.10 15: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패 심해 위판없이 폐기처분
포항해경고래혼획
경주 앞바다에서 혼획된 밍크고래 모습.
포항해경 제공
경주 앞바다에서 밍크고래가 혼획됐으나 부패가 심해 위판없이 폐기처분됐다.

포항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3시께 경주 감포항 남동방 30km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 A호(21t, 감포선적) 선장이 그물에 걸린 고래 사체를 발견했다고 신고했다.

밍크고래는 길이 7.3m, 둘레 3.8m로 측정됐다.

해경은 불법포획 흔적은 없지만 성별도 확인할 수 없을 정도로 부패가 심해 상품가치가 없다고 보고 폐기처분했다.

이상호기자 ish@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