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태풍경보'...낮 12시 최근접 전망
대구경북 '태풍경보'...낮 12시 최근접 전망
  • 류예지
  • 승인 2023.08.10 08: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6호 태풍 '카눈' 예상 진로. 기상청 제공
제6호 태풍 '카눈' 예상 진로. 기상청 제공

 

제6호 태풍 '카눈'이 경남 통영 남쪽 약 70km 해상까지 북상해 상륙을 앞뒀다. 태풍특보가 내려진 대구경북은 10일 정오를 전후로 태풍이 최근접 할 전망이다. 

10일 기상청에 따르면 카눈은 이날 오전 7시 기준 통영 남쪽 약 70km 해상에서 시속 22km의 느린 속도로 북진 중이다. 이때 중심기압은 970hPa, 최대풍속은 초속 35m(시속 126km/h)으로, 태풍강도등급 '강'을 유지하고 있다. 

주요 지점과 태풍 중심의 거리는 여수 100km, 부산 120km, 고흥 120km, 대구 190km다. 

카눈은 강도 '중'으로 약화해 이날 오전 9시께 통영 북북서쪽 약 10km 부근 육상에 상륙한 후 한반도 내륙을 관통할 전망이다. 

태풍은 북서진을 거듭해 이날 정오께 대구 서남서쪽 약 50km 육상을 지나 3시간 후 청주 남남동쪽 약 60km 내륙에 진입하겠다.

이후 카눈은 오후 6시께 청주 북북동쪽 20km 부근 육상, 오후 9시 서울 동남동쪽 약 40km 부근 육상을 지나 11일 자정께 서울 북북동쪽 약 40km 부근 육상에 도달하겠다. 

태풍은 11일 오전 6시께 평양 남남동쪽으로 열대저압부로 변질될 것으로 보인다. 

카눈은 통영 내륙에 도달할 때 카눈의 이동속도는 34km/h이며, 정오께 대구를 지날 때는 29km/h로 줄어들겠다. 청주  내륙에 접어들 때 이동속도는 22km/h다. 
태풍 '힌남노'가 한반도에 상륙할 당시 이동속도는 40~60km/h로 카눈은 태풍 평균속도와 비교했을 때 느린 편이다. 

카눈은 '느림보 태풍'이라는 별칭이 붙은만큼 많은 강수량으로 인한 큰 피해가 우려된다. 

현재 대구와 경북 고령, 성주, 칠곡, 청송, 영덕, 울진평지, 영천, 경산, 청도, 김천, 경주, 포항과 동해남부바다에는 태풍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경북 군위, 의성, 구미, 상주, 문경, 예천, 안동, 영주, 양양평지, 봉화평지, 경북북동산지에는 태풍주의보가 발효됐다. 

태풍 경보는 강풍 또는 풍랑이 경보 기준에 도달하거나 총 강우량이 200mm이상, 폭풍해일 경보 기준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9일부터 10일 오전 6시까지 주요 지점 누적 강수량은 대덕(김천) 183.5mm, 토함산(경주) 127.5mm, 청도금천121.0mm, 고령 107.0mm, 김천 105.5mm, 성주 88.5mm, 구미 79.6mm, 대구 76.3mm, 포항 69.0mm, 안동 43.1mm다. 

최대순간풍속은 죽변(울진) 20.3m/s, 구룡포(포항) 18.6m/s, 포항 18.5m/s, 독도 18.4m/s, 토함산 15.8m/s, 영덕 14.1m/s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11일 오전까지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고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다"며 "너울과 함께 해안지역에 매우 높은 파도가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피해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류예지기자 ryj@idaegu.co.kr

관련기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