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씨배 1국서 흑 잡고 이긴 신진서, 2국은 백으로 끝낸다
응씨배 1국서 흑 잡고 이긴 신진서, 2국은 백으로 끝낸다
  • 승인 2023.08.22 10: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씨배 첫 우승에 도전하는 신진서(23) 9단은 21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셰커(23) 9단과의 결승 1국 돌 가리기에서 흑백을 선택할 수 있는 우선권을 잡았다.

대다수 관계자는 신진서가 당연히 백을 선택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국기원 규정에는 흑이 백에 제공하는 덤이 6집반이지만, 중국기원과 응씨배 규정은 덤이 7집반이어서 백이 더 유리하다는 것이 프로기사들의 중론이다.

그런데 신진서는 1국에서 우선권을 갖고도 백이 아닌 흑을 선택했다.

개회 행사를 주재한 창하오 중국위기협회 주석은 잘 못 들었다는 듯이 신진서에게 되물어보기도 했다.

신진서는 1국이 끝난 뒤 “(흑이나 백이나) 비슷하다고 생각하지만 만약 1국을 졌을 때는 2국을 좀 더 (유리한 백을 잡고) 편하게 두고 싶었다”고 말했다.

역대 1∼8회 응씨배 결승 시리즈의 흑백 승률을 살펴보면 백이 19승 17패로 앞선다.

무조건 백이 유리하다고 말할 수 없는 수치다.

그런데 초창기보다 근래 들어 백의 승률이 훨씬 높다는 점이 흥미롭다.

1·2회와 4·5회 대회 결승에서는 흑 승률이 높았고 3회와 6∼8회는 백 승률이 높았다.

바둑에서 먼저 두는 흑이 유리한 것은 포석을 주도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흑이 백에 덤을 제공한다.

하지만 최근에는 프로기사들이 대부분 포석에 대한 연구를 마쳐 흑이 크게 유리할 것도 없다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2016년 전 세계 바둑계를 충격에 몰아넣은 구글 딥마인드(Google Deepmind)의 인공지능(AI) 알파고 등장 이후 프로기사들이 AI를 통한 포석 연구가 더욱 활발해지면서 흑의 선착 효과가 상당히 줄었다.

목진석 바둑 국가대표 감독은 “사전에 1국에서 우선권을 가지면 흑을 선택하자고 상의한 것은 아니지만 신진서가 2국을 좀 더 편하게 두고 싶었던 것 같다”라며 “흑을 잡은 1국에서 승리하면 더욱 유리해지는 것은 분명하다”고 설명했다.

상황을 되돌아보면 신진서는 1국에서 흑을 잡으며 ‘배수의 진’을 친 것으로 보인다.

그런 1국에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둔 신진서는 2국에서 좀 더 유리한 백을 쥐고 승부를 결정짓겠다는 각오도 엿보인다.

만약 2국 결과 1승 1패가 되면 최종 3국에서는 양 선수가 다시 흑백 돌 가린다.연합뉴스

◇ 역대 응씨배 결승전 흑백 승패표(흑 기준)

대회  흑 기준 결승전 승패
1회  3승 2패
2회  3승 2패
3회  1승 3패
4회  3승 1패
5회  3승 1패
6회  2승 3패
7회  1승 3패
8회  1승 4패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