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메달 시련에도…금새 미소 되찾은 우상혁
노메달 시련에도…금새 미소 되찾은 우상혁
  • 승인 2023.08.23 10: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육상선수권 6위로 마무리
아쉬움 뒤로하고 다음 대회 준비
내달 1일 다이아몬드리그 출전
10월4일 항저우 아시안게임 결선
우상혁6위
우상혁은 23일(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3 세계육상선수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29를 넘어 6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메달 획득을 노리고 2m36에 도전했던 우상혁(27·용인시청)은 떨어진 바를 보며 아쉬움 가득한 표정을 지었다.

하지만, 곧 밝은 얼굴로 관중석을 향해 두 팔을 들어 인사했다.

2회 연속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메달 획득의 꿈은 물거품이 됐지만, 실의에 빠질 시간은 없다.

우상혁은 23일(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3 세계육상선수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29를 넘어 6위에 올랐다.

2m33, 2m36의 벽에 막힌 우상혁은 2m36을 넘은 장마르코 탬베리(31·이탈리아)와 주본 해리슨(24·미국), 2m33에 성공한 무타즈 에사 바르심(32·카타르)에게 축하 인사를 건네며 이번 대회를 마감했다.

지난해 미국 오리건주 유진에서 2m35를 넘어 한국 육상 최초의 세계육상선수권 은메달리스트가 된 우상혁은 부다페스트에서도 메달 획득을 노렸다. 세계육상연맹은 우상혁을 우승 후보 중 한 명으로 꼽기도 했다.

하지만, 우상혁은 부다페스트에서 노메달의 시련을 겪었다.

이번 대회 결과는 아쉽지만, 우상혁의 경쟁심을 자극하는 대회는 연이어 열린다.

우상혁은 한국시간으로 9월 1일 오전 1시 48분에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리는 다이아몬드리그(DL)에 출전할 예정이다.

다이아몬드리그 포인트 14점으로 현재 5위인 우상혁은 취리히 대회에서 승점 5를 추가하면 자력으로 다이아몬드리그 파이널 진출 자격을 얻는다.

다이아몬드리그는 각 대회 1∼8위에게 8∼1점을 준다. 남자 높이뛰기에서는 총점 상위 6명이 파이널에 진출하며, 올해 다이아몬드리그 파이널은 미국 유진에서 9월 16일과 17일(현지시간)에 열린다.

지난해 우상혁은 다이아몬드리그 랭킹 포인트 총 16점으로 7위를 해, 17점으로 6위에 오른 안드리 프로첸코(35·우크라이나)에게 1점 차로 밀려 파이널 진출권을 놓쳤다.

2022 도하 대회 우승(8점), 모나코 대회 2위(7점)로 선전하고도 8월 22일 로잔 대회에서 컨디션 난조로 8위에 그친 탓이었다.

우상혁은 지난 2일 공개 훈련을 한 뒤 “지난해에는 세계선수권(2위)을 치른 뒤 마음이 붕 뜬 상태에서 로잔 대회에 나섰다. 올해는 다를 것”이라며 “다이아몬드리그 파이널에 진출해 무거운 것(다이아몬드 파이널 우승 트로피)을 들고 오겠다”고 다짐했다.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에서 메달을 놓친 터라, 한국 육상 최초의 다이아몬드리그 파이널 진출에 대한 의욕은 더 커졌다.

우상혁은 다이아몬드리그 파이널을 마치고 귀국한 뒤, 다시 짐을 싸 중국 항저우로 떠난다.

항저우 아시안게임(AG) 남자 높이뛰기 결선은 10월 4일에 열린다. 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