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3연패 수렁’ 류현진이 건져냈다
토론토 ‘3연패 수렁’ 류현진이 건져냈다
  • 승인 2023.08.27 15: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리블랜드전 선발 등판
견고한 투구로 8-3 승
3경기 연속 승리 행진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6·토론토 블루제이스)이 구속을 시속 104㎞까지 낮춘 커브와 날카롭게 떨어지는 체인지업을 활용해 3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류현진은 27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2023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가디언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안타 4개를 내주고 3실점(2자책) 했다. 볼넷은 1개도 내주지 않고, 삼진 5개를 잡았다.

6회초 토론토 내야진이 연거푸 실책을 범해 퀄리티 스타트(QS·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달성에는 실패했지만, 견고한 투구로 팀의 8-3 승리를 이끌었다.

토론토는 3연패 늪에서 벗어났고, 류현진은 3연승 행진을 벌였다.

지난해 6월 19일 왼쪽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은 류현진은 이달 2일 볼티모어 오리올스(5이닝 9피안타 4실점)를 상대로 빅리그 복귀전을 치렀고, 올해 5번 등판해 3승(1패)을 챙겼다.

류현진은 14일 시카고 컵스(5이닝 2피안타 2실점 비자책), 21일 신시내티 레즈(5이닝 4피안타 2실점 비자책)와 경기에 이어 3경기 연속 승리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메이저리그 통산 180번째 등판(선발은 179번째)에서 챙긴 78번째 승리(46패)이기도 하다.

이날 류현진은 솔로 홈런 2개를 내주긴 했지만, 커브와 체인지업을 절묘하게 섞으며 효과적인 투구를 했다.

공 70개 중 49개가 스트라이크였다.

직구(29개) 최고 구속은 시속 146㎞에 그쳤지만, 낙차 큰 커브(13개)와 날카롭게 떨어지는 체인지업(19개)을 절묘하게 섞어 클리블랜드 타선을 요리했다. 커터는 9개 던졌다.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1.89에서 2.25로 조금 나빠졌지만, 여전히 수준급 성적이다.

이날 류현진은 자신을 향한 3개의 타구를 깔끔하게 처리하며 ‘5번째 내야수’ 역할도 충실하게 했다.

지난 8일 클리블랜드전에서 4이닝 무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하고도, 타구에 무릎을 맞아 승리를 챙기지 못했던 아쉬움도 털어냈다.

QS 달성은 실패했지만, 이날도 류현진은 견고한 투구를 했다.

류현진은 1회초 1사 후 라미레스에게 시속 141㎞ 직구를 던졌다가 왼쪽 담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타구는 시속 167.7㎞로 119m를 날아갔다.

류현진이 자책점을 내준 건 팔꿈치 수술 후 복귀전을 치른 8월 2일 볼티모어전(5이닝 9피안타 4실점) 6회 거너 헨더슨에게 홈런을 허용한 뒤 4경기 15이닝 만이다. 연속 비자책 행진이 14이닝으로 끝났다.

류현진은 8일 클리블랜드(4이닝 무피안타 무실점), 14일 시카고 컵스, 21일 신시내티 레즈와 경기에서는 자책점을 내주지 않았다.

아쉽게 홈런을 내주긴 했지만, 류현진은 곤살레스를 삼진, 로레아노를 2루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분위기를 바꿨다.

류현진은 4회 마지막 타자 안드레스 히메네스를 시속 104㎞짜리 커브로 헛스윙 삼진 처리하는 장면은 압권이었다.

류현진은 5-1로 앞선 5회 1사 후 타일러 프리먼에게 좌월 솔로포를 내줬다. 프리먼의 빅리그 첫 홈런이었다.

6회 토론토 내야진의 실책 탓에 실점이 1개 더 늘긴 했지만, 토론토 타선이 화끈한 타격으로 실책을 만회하면서 류현진은 선발승을 챙겼다.

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