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이노비즈 기업을 찾아서] (17) 국내 마스크팩 점유율 1위 제조사 ㈜에스엘씨, 독보적 기술 기반 4세대 모델링 마스크로 발전
[대구경북 이노비즈 기업을 찾아서] (17) 국내 마스크팩 점유율 1위 제조사 ㈜에스엘씨, 독보적 기술 기반 4세대 모델링 마스크로 발전
  • 김홍철
  • 승인 2023.09.04 21: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체 기업부설 연구소 운영
매년 혁신적인 신제품 출시
5천 가지 이상 레시피 보유
헤어케어 등 제조 품목 확대
SLC-회사
대구 달성군 논공읍에 있는 ㈜에스엘씨 본사 전경.

대구 달성군 논공읍에 있는 ㈜에스엘씨는 국내 마스크팩 점유율 약 60% 이상을 자랑하는 모델링팩 전문 제조사다.

이 회사는 2007년 화장품 유통회사로 설립돼 국내 도매, 무역 및 전자상거래를 기반으로 출발했다.

이후 2008년 초에 모델링 마스크개발에 같은 해 10월 독보적인 원천 기술인 ‘모델링 마스크 베이스 포뮬러’를 개발하면서 국내 초유로 독창적인 베이스 기술을 확보한다.

이를 기반으로 2009년 6월 자체 제조공장을 건립해 식품안전청의 화장품 및 기능성화장품 제조 허가를 받아 차별화된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2015년엔 지금의 법인 설립 이후 다년간의 ODM, OEM 제조 경험을 통해 축적된 기술력과 현대적인 제조시설을 보유하고 있으며, 국내외 300여 개의 고객사와 협력하며 내실을 다져왔다.

여기에 자체적인 기업부설 연구소를 운영하며 모든 제품을 직접 개발하고 있으며 끊임없는 연구와 엄격한 품질관리를 통해 매년 혁신적인 신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주요 사업 분야는 모델링팩, 크림모델링팩, 시트마스크팩, 기초스킨케어류 등이다.

특히 2017년에는 에스엘씨의 독보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탄생한 전문 코스메틱 브랜드인 ‘엘모르’를 런칭하면서 우리나라에서 독보적인 마스크 팩 생산량을 자랑하고 있다.

에스엘씨는 모델링 마스크, 시트 마스크 및 스킨케어류 제품을 전문적으로 개발, 제조함으로써 다양한 천연 성분과 제형으로 고객이 만족할 수 있는 제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한편, 꾸준히 제품을 해외에 알리고자 노력하고 있다.

아울러 물과 파우더를 혼합해 사용하는 1세대 모델링 마스크를 시작으로 물을 계량할 필요가 없는 겔과 파우더의 혼합형태인 2세대 모델링 마스크, 흔들어서 사용하는 3세대 모델링 마스크 그리고 혼합 과정을 배제한 4세대 모델링 마스크로 발전하고 있다.

세대별로 기능, 편의성, 가격, 용도 등에 따라 다양한 수요가 있으며, 이에 에스엘씨는 모델링 마스크 원천 기술에 대한 5천 가지 이상의 레시피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홈케어 제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며, 화장품 시장의 주력 제품도 많이 변화했는데 에스엘씨 대부분의 제품이 이런 흐름에 맞아떨어진다.

최근엔 편의성과 성능을 확장해 개발한 4세대 ‘하나로 모델링 마스크’는 PVA, PVP, 에탄올 등이 없어 사용 후 보습이 장시간 유지되며, 즉각적인 리프팅 효과와 피부 결, 피부 톤 개선 및 영양공급 등의 효과가 있다.

에스엘씨는 모델링 팩 제품을 넘어 헤어 관리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에센스, 팩, 샴푸 등 헤어케어 제품 개발을 통해 제조 품목을 확대하고 있다.

손상된 머릿결과 영양 공급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제품으로 구성돼 있으며 현재 출시 전 제형 최종 테스트 단계다.

김종우 대표이사는 “에스엘씨는 최고 품질을 가진 모델링 베이스로부터 1천여 종의 다양하고 전문화된 모델링팩 완제품을 생산하고 있으며, 지금 런칭하고 있는 제품들이 차후 ‘황금알을 낳는 거위’가 될 것이라 확신한다”며 “밤낮을 가리지 않고 연구하고 개발해 대한민국의 독보적인 존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홍철기자 khc@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