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코비치, US오픈 준결승행…메이저 통산 47번째 4강 '신기록'
조코비치, US오픈 준결승행…메이저 통산 47번째 4강 '신기록'
  • 승인 2023.09.06 10: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바크 조코비치(2위·세르비아)가 US오픈 테니스 대회(총상금 6천500만 달러·약 857억6천만원) 남자 단식 4강에 진출했다.

조코비치는 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대회 9일째 남자 단식 준준결승에서 테일러 프리츠(9위·미국)를 3-0(6-1 6-4 6-4)으로 물리쳤다.

이로써 조코비치는 메이저 대회에서 통산 47번째 4강에 진출했다.

이는 로저 페더러(은퇴·스위스)가 갖고 있던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 최다 4강 진출 기록(46회)을 뛰어넘은 것이다.

조코비치는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 최다 우승 기록(23회)도 갖고 있으며, 결승 진출 역시 35회로 1위다.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 우승 2위는 22회의 라파엘 나달(139위·스페인)이고, 결승 진출 2위 기록은 31회의 페더러가 갖고 있다.

이 대회 결과와 관계 없이 다음 주 세계 랭킹에서 1위에 복귀하는 조코비치는 4강에서 프랜시스 티아포(10위)-벤 셸턴(47위·이상 미국) 경기 승자를 상대한다.

조코비치는 이날 승리로 US오픈 8강 성적 13전 전승, 프리츠 상대 전적 8전 전승 행진도 이어갔다.

또 프리츠를 포함한 미국 선수를 상대로도 30연승을 달성했다.

조코비치가 미국 선수에게 패한 최근 사례는 2016년 윔블던 3회전에서 샘 퀘리에게 진 것이다.

4강에서 또 미국 선수를 만나게 되는 조코비치는 “이 경기장의 좋은 에너지를 통해 내 경기력을 잘 발휘할 수 있었다”며 “이 코트에서 기억에 남을 경기를 여러 차례 해왔는데, 다음 경기도 빨리 치르고 싶다”고 의욕을 내보였다.

낮 경기로 진행된 조코비치와 프리츠의 8강전은 기온이 32도 이상 오르는 더운 날씨 속에 치러졌다.

공격 성공 횟수에서는 프리츠가 33-25로 앞섰지만, 실책을 51개나 쏟아내 조코비치(26개)의 2배나 된 것이 패인이 됐다.

올해 호주오픈과 프랑스오픈에서 우승하고, 윔블던에서 준우승한 조코비치는 US오픈에서는 2018년 이후 5년 만에 우승에 도전한다.

조코비치는 지난해 US오픈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미접종으로 인해 출전하지 못했다.

조코비치가 이 대회 결승에 진출하면 2021년 이후 2년 만에 4대 메이저 대회 결승에 모두 오르게 된다.

2021년에는 호주오픈, 프랑스오픈, 윔블던을 차례로 제패했고 US오픈은 결승에서 패했다.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