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국제대회 프리미어12, 내년 11월 개최…결승전은 도쿄돔
야구 국제대회 프리미어12, 내년 11월 개최…결승전은 도쿄돔
  • 승인 2023.09.12 1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기준 세계 랭킹 상위 12개국이 우승 트로피를 놓고 겨루는 제3회 프리미어12가 5년 만에 다시 열린다.

WBSC는 12일(한국시간) “2024년 가장 중요한 국제 야구대회인 프리미어12가 내년 11월 10일부터 24일까지 개최된다”고 발표했다.

전체 12개 출전국을 6개씩 둘로 나눠 A조(미주 대륙·장소 미정)와 B조(대만 타이베이)가 각각 풀리그를 치르고, 조 상위 2개 팀은 슈퍼 라운드 출전권을 얻는다.

슈퍼 라운드 1·2위 팀은 프리미어12 결승전에 출전하고, 3위와 4위 팀은 동메달 결정전을 벌인다.

A조는 2024년 11월 10일부터 14일까지 일정을 진행하고, B조는 11월 14일부터 18일까지 열린다. 개막전장소는 11월 13일 일본 나고야 돔이다.

일본 도쿄돔에서는 11월 21일부터 23일까지 슈퍼 라운드가 벌어진다. 결승전과 동메달 결정전은 11월 24일 개최된다.

리카르도 프라카리 WBSC 회장은 “우리의 대표 행사인 프리미어12의 다음 대회 날짜와 장소가 공개된 건 전 세계 야구팬에게 기쁜 일이다. 2015년과 2019년 두 차례 대회가 성공했고, 우리는 세 번째 대회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카키바라 사다유키 일본프로야구(NPB) 커미셔너는 “NPB가 야구의 매력을 발휘해 전 세계 야구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믿는다. 올림픽 복귀가 목표”라고 말했고, 제프리 구 대만야구협회(CTBA) 회장은 “대만은 대만프로야구리그(CPBL)와 협력해 최강의 팀을 구성, 세계 일류 팀과 경쟁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2015년 WBSC가 창설한 프리미어12는 4년 주기로 개회하는 게 원칙이다.

이에 따라 2019년 2회 대회가 열렸고, 원래 일정대로면 올해 3회 대회를 개최해야 한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여러 국제대회가 연기 또는 취소된 가운데 올해 3월에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이 열리고, 이달에는 항저우 아시안게임까지 개최될 예정이라 프리미어12가 내년으로 밀렸다.

WBSC는 국제 대회 공백을 채우기 위해 올해 11월에는 한국과 일본, 대만, 호주가 출전하는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APBC)을 연다.

프리미어12 초대 챔피언인 한국은 내년 3회 대회에서 9년 만의 우승에 도전한다.

2015년 열린 첫 대회에서 한국은 일본을 상대로 준결승에서 9회 대역전승을 거둔 뒤 결승에서 미국마저 꺾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2019년 2회 대회는 결승에서 일본에 패해 준우승했다.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