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뉴욕 양자회담 39건…엑스포 유치전 '막판 스퍼트'
尹, 뉴욕 양자회담 39건…엑스포 유치전 '막판 스퍼트'
  • 이창준
  • 승인 2023.09.22 10: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제까지 28개국에 오늘도 종일 11개국 회담
제78차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와 한·덴마크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제78차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와 한·덴마크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미국 뉴욕 방문 나흘째인 21일(현지시간)에도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위한 연쇄 양자 회담을 이어갔다.
이날 오전 뉴욕 디지털 비전 포럼 연설을 위해 뉴욕대를 찾은 것을 제외하면 내내 회담장이 차려진 주유엔 한국대표부에 머무르며 종일 각국 정상들과 회담했다.
윤 대통령은 먼저 기예르모 라소 에콰도르 대통령을 만나 "전략적경제협력협정(SECA) 체결에 대한 양국 간 협의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라소 대통령은 "이 협정 체결이 교역·투자 확대와 공급망 분야 협력 강화 등 양국 경제의 상호 보완성을 극대화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도로공사가 참여하는 에콰도르 3대 도시 연결 고속도로 건설사업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카리브해 섬나라인 세인트키츠네비스의 테렌드 드류 총리와 회담을 가졌다.
윤 대통령은 "올해 동카리브국가기구(OECS) 의장직을 맡은 세인트키츠네비스가 한국과 동카리브 지역 간 협력을 확대하는 데 기여해달라"고 말했다.
드류 총리는 "보건 의료 역량 강화와 선진 의료 시스템 구축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을 심화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제78차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와 한·덴마크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미국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한·파라과이 정상 오찬에서 산티아고 페냐 파라과이 대통령 내외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남미 시장의 관문인 파라과이의 산티아고 페냐 대통령 부부를 초청해 오찬을 함께했다.
윤 대통령은 오찬에서 "파라과이가 한·메르코수르(아르헨티나, 브라질, 파라과이, 우루과이로 구성된 관세동맹) 무역협정 협상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만큼, 향후 협상에서 호혜적인 결과가 도출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자"고 말했다.
지난달 취임한 페냐 대통령은 "신정부가 중점 사업으로 아순시온 경전철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며 "이 사업이 양국 간 경제협력 증진의 중요한 전기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또 줄리우스 마아다 비오 시에라리온 대통령과 만나 "내년부터 2년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비상임이사국으로 함께 활동하게 된 양국이 공통의 가치를 증진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나가자"고 제안했다.
비오 대통령은 한국이 시에라리온의 수도 프리타운의 시 청사 건립을 지원해준 데 대해 사의를 표하고, "교육 등의 분야에서 양국 관계가 더욱 심화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스테보 펜다로프스키 북마케도니아 대통령과 만나 "경쟁력 있는 자동차 관련 부품산업을 갖춘 북마케도니아와 관련 분야 협력이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펜다로프스키 대통령은 "전기차, 수소 연료 등의 분야에서 한국 기업과 협력할 기회가 있기를 바란다"며 "한국이 지원 중인 대규모 관세 행정 현대화 사업이 성공적으로 이뤄져 개발 협력 분야에서 양국이 계속 긴밀히 협력해나가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푸스퍼 커멀 다할 네팔 총리와 회담을 갖고 "한국 기업들이 네팔의 인프라 확충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며 "신규 사업을 계속 발굴해 네팔의 경제 사회 발전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다할 총리는 "네팔이 한국과 관광 협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유엔 등 다자외교 무대에서 협력을 강화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오흐나 후렐수흐 몽골 대통령과 만나 "한몽 희소금속 협력센터 조성 사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달라"며 "올해 2월 체결한 한몽 기후변화 협력 협정을 이행해 양국이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자"고 말했다.

미국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한·몽골 정상회담에서 오흐나 후렐수흐 몽골 대통령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미국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한·몽골 정상회담에서 오흐나 후렐수흐 몽골 대통령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올해 출범한 한국, 미국, 몽골 3국간 협의체를 통해 정치, 안보, 경제 분야에서 실질적인 협력을 증진시키길 기대한다고도 했다.
후렐수흐 대통령은 "희소금속과 광물, 신도시 개발, 인적 교류 등의 분야에서 한국과 협력을 확대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또 우마루 시소쿠 엠발로 기니비사우 대통령과 회담을 열어 "농업, 수산업, 개발 협력, 보건 등의 분야에서 협력을 계속 확대해나가자"고 말했다.
엠발로 대통령은 내년 한국에서 열리는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에 관심을 나타내며 "내년에 한국을 방문해 발전상을 직접 확인하고 협력 강화를 모색하고자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저녁까지 총 11개국 정상과 양자 회담을 하게 된다. 전날까지 만난 28개국을 더하면 모두 39개국에 이른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