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구속하라” vs “구속영장 기각하라”
“이재명 구속하라” vs “구속영장 기각하라”
  • 이창준
  • 승인 2023.09.26 21: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수·진보 단체 법원 앞 집회
보수 “이재명이 몸통” 구속 촉구
진보 “판사 신중하게 판단하라”
부부젤라 등 동원 찬반 신경전
법원앞모인이재명대표반대집회
“구속하라” 백현동 개발 특혜, 대북 송금 등의 의혹을 받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린 26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인근에서 이 대표의 구속을 촉구하는 반대집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개딸
“구속 반대” 백현동 개발 특혜, 대북 송금 등의 의혹을 받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린 26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인근에서 이 대표의 지지자들이 구속 반대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이 시작된 26일 오전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앞에는 궂은 날씨에도 이 대표 지지단체와 구속을 촉구하는 보수단체 등이 맞불 집회를 열었다.

법원과 검찰 사이 법원로 남쪽엔 진보단체가, 북쪽엔 보수단체가 우의 차림으로 모여 “구속영장 기각하라”, “이재명을 구속하라” 등 정반대 구호를 외쳤다.

더민주전국혁신회의와 촛불연대 등 지지단체 회원 약 250명은 이날 이른 오전부터 법원로에 모여 오전 9시께 집회를 본격 시작했다. 일부 지지자는 전날 저녁부터 인근에서 촛불집회를 한 뒤 노숙했다.

이들은 차도와 인도 사이 바리케이드를 따라 줄지어 서서 “우리가 이재명이다. 이재명은 죄가 없다” 등이 적힌 팻말을 흔들고 연신 이 대표 이름을 연호했다.

영장심사 시각이 가까워지자 분위기는 더욱 격앙됐다. 마스크를 쓴 채 발을 동동 구르던 중년 여성은 “말도 안 돼”라며 연신 흐느꼈다. 서로 어깨를 토닥이며 눈물을 훔치는 지지자들도 있었다.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는 이 대표가 도착하자 집회용 트럭에 올라가 “영장전담 판사가 신중하게 발부 여부를 판단해줄 것을 간절하게 호소한다”고 말했다.

이에 맞선 애국순찰팀과 신자유연대 등 반대단체 회원 100명가량은 법원로 북쪽 천막 아래 모여 ‘이재명 구속’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들었다.

이들은 ‘피의자 이재명이 몸통이다’, ‘이재명 구속’ 등이 적힌 현수막 옆에 서서 노랫가락에 맞춰 영장 발부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쳤다.

반대집회 참가자가 지지단체를 향해 “개딸을 때려잡자”고 외치자, 이 대표 지지자들이 부부젤라와 나팔로 응수하는 등 신경전도 벌어졌다.

경찰이 양측 사이에 바리케이드를 설치하고 곳곳에 경력을 배치해 큰 충돌은 빚어지지 않았다.

이 대표는 오전 10시15분부터 서울중앙지법 321호 법정에서 영장심사를 받았다.

이 대표는 빗길 교통체증으로 예정된 심문시각보다 늦은 10시3분께 서울중앙지법 청사에 도착했다. 집회가 열리는 법원로 아닌 다른 길로 법원에 출석해 돌발사태는 벌어지지 않았다.

류길호기자 rkh615@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