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인천공항 화물터미널 직원들에 "연휴에 쉬지도 못하고 고맙다"
尹, 인천공항 화물터미널 직원들에 "연휴에 쉬지도 못하고 고맙다"
  • 이창준
  • 승인 2023.09.28 21: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공 화물 없이 국민경제도 없어…성장 위해 수출입 늘려야"
연휴 첫날부터 민생행보
윤석열 대통령이 추석 연휴 첫날인 28일 오후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화물터미널을 방문, 항공 화물 종사자들을 격려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추석 연휴 첫날인 28일 오후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화물터미널을 방문, 항공 화물 종사자들을 격려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추석 연휴 첫날인 28일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화물 터미널을 찾아 현장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윤 대통령은 '대통령이 휴일에 이렇게 와줘서 힘이 난다'는 한 근무자에게 "연휴에도 쉬지도 못하고 수출 일선에서 수고해주셔서 제가 고맙다"고 답했다고 대통령실 이도운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직원들과의 환담에서는 "우리 경제가 더 성장하고 발전하기 위해서는 5천만 내수 시장으로는 부족하기 때문에 수출과 수입을 더 늘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기 때문에 항공 화물 없이는 국민 경제 활동도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여러분이 계셔서 나라 경제도 돌아가는 것이기 때문에 자부심을 갖고 더 열심히 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직원들과 "대한민국 경제 파이팅" 구호를 외치며 기념사진 촬영도 했다.

일본 도쿄행 화물기에 올라 박익 기장으로부터 운항 계획을 보고 받기도 했다. 2012년부터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1호기의 기장을 맡아온 박 기장은 최근 윤 대통령의 인도네시아·인도 순방을 운항하기도 했다.

해당 화물기는 공군 1호기와 같은 기종인 보잉 747로 국내 도입된 화물기 중 유일하게 항공기 앞부분(노즈 도어)를 열고 화물을 실을 수 있다.

윤 대통령은 박 기장을 보고 반가움을 드러내며 "연휴에도 쉬지 못하고 정말 고맙다"며 "공군 1호기가 크네, 좌석이 있어서 몰랐는데…"라고 말했다.

박 기장은 "안전하게 운행해 수출 5대 강국을 달성하는데 미력이나마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올 추석 연휴 기간 민생 행보에 집중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