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김우민, 자유형 400m도 금메달…한국수영 역대 3번째 3관왕
[아시안게임] 김우민, 자유형 400m도 금메달…한국수영 역대 3번째 3관왕
  • 승인 2023.09.30 17: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살 가르는 김우민
29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김우민이 역영하고 있다.연합뉴스


김우민(22·강원도청)이 아시안게임 3관왕을 차지하며, ‘아시아 자유형 중장거리 최강자’ 입지를 굳혔다.

‘한국 수영 역대 세 번째 단일 아시안게임 3관왕’이라는 기분 좋은 타이틀도 얻었다.

김우민은 29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경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3분44초36으로 우승했다.

2위 판잔러(중국)의 기록은 3분48초81로 김우민보다 4초45나 느렸다.

레이스 초반에 판잔러가 잠시 김우민을 위협했을 뿐, 김우민은 곧 독주를 시작했고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김우민은 25일 남자 계영 800m에서 황선우, 양재훈(이상 강원도청), 이호준(대구광역시청)과 금메달을 합작했고, 28일 자유형 800m에서는 7분46초03의 대회 신기록을 세우며 2관왕에 올랐다.

자유형 1,500m에서는 2위를 한 김우민은 주 종목인 자유형 400m에서 우승하면서 이번 대회 4번째 메달과 3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우민에 앞서서 아시안게임 수영 단일 대회 3관왕에 오른 한국 선수는 두 명이었다.

최윤희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1982년 뉴델리 대회에서 한국 수영 사상 첫 3관왕에 올랐고, 박태환이 2006년 도하와 2010년 광저우에서 두 차례 3관왕을 차지했다.

남자 자유형 400m는 김우민의 주 종목이다.

김우민은 올해 7월에 벌인 2023 후쿠오카 세계선수권 남자 자유형 400m에서 예선(3분44초50)과 결승(3분43초92)에서 연거푸 개인 기록을 경신하며 세계 톱5에 안착했다.

지난해 부다페스트 대회에서 3분45초64로 6위를 했던 김우민은 1년 사이에 기록을 1초72나 단축하며 세계선수권 개인 최고 순위도 5위로 한 계단 올렸다.

지난해와 올해 세계선수권에서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 오른 아시안 선수는 김우민, 단 한 명뿐이다.

아시안게임 자유형 400m 결승은 김우민의 입지를 재차 확인할 기회였다.

이날 김우민은 50m 첫 번째 턴부터 결승점에 도달할 때까지 한 번도 선두를 내주지 않는 압도적인 레이스를 펼쳤다.

그가 터치패드를 찍는 순간, 한국 수영에 2010년 박태환 이후 13년 만에 아시안게임 3관왕이 탄생했다.김우민은 고(故) 조오련, 백승훈, 박태환에 이어 아시안게임 남자 800m에서 우승한 역대 네 번째 한국 선수로도 기록됐다.

앞서 우승한 자유형 800m는 이번 항저우 대회와 1951년 뉴델리,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에서만 정식 종목으로 치러져, 김우민은 한국 최초로 남자 자유형 400m·800m에서 동시에 우승하는 새 기록도 작성했다.

아시아 전체에서도 이 두 종목을 모두 우승한 선수는 쑨양(중국)과 김우민, 두 명뿐이다.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