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 박석민의 눈물…"죄송한 마음, 고마운 마음 안고 떠납니다"
은퇴 박석민의 눈물…"죄송한 마음, 고마운 마음 안고 떠납니다"
  • 승인 2023.10.30 10: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담담하게 은퇴를 결심한 배경을 설명하던 박석민(38·NC 다이노스)이 잠시 말을 멈췄다.

수화기 너머 박석민의 울먹이는 소리가 들렸다.

“저 때문에 팀을 떠난 분들이 계십니다. 그분들과 야구팬들께 죄송한 마음 안고 떠납니다. 평생 죄송한 마음을 안고 살아가겠습니다.”

박석민이 20년 프로야구 선수 생활을 마감했다.

29일 박석민의 결심이 외부에 알려졌고, NC 구단은 30일 박석민의 은퇴를 공식 발표했다.

박석민은 29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7월에 부상 탓에 1군 엔트리에서 빠진 뒤에 은퇴를 결심했다”며 “강인권 감독님과 구단에는 시즌 말미에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그는 “이승엽(두산 베어스 감독), 박용택(KBSN스포츠 해설위원) 선배가 정상급 기량을 유지한 채 은퇴하는 모습을 보면서 ‘나도 저렇게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고 싶다’고 생각했다”며 “그래서 정말 열심히 훈련했는데 시즌 중에 부상을 당했다. 100% 몸 상태로도 경쟁력을 유지하기 쉽지 않은데, 계속 부상을 당하니 ‘이제 정말 내려놓아야겠다’고 마음먹었다”고 전했다.

박석민은 KBO리그 최정상급 3루수였다.

1군 개인 통산 성적은 1천697경기, 타율 0.287, 269홈런, 1천41타점이다. 출루율 0.402, 장타율 0.491을 기록할 정도로 다재다능한 능력을 뽐냈다.

2014년과 2015년에는 3루수 골든글러브를 수상했고, 삼성 라이온즈에서 5번(2005, 2011∼2014년), NC에서 1번(2020년) 등 총 6번 한국시리즈 정상에 오르는 기쁨도 누렸다.

2004년 삼성에 1차 지명으로 입단해 프로 생활을 시작한 박석민은 군 복무를 마친 뒤 2008년부터 삼성 주전 내야수로 뛰었다.

2016시즌을 앞두고 박석민은 당시 KBO리그 최고액인 4년 최대 96억원에 NC와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했다.

2020년에는 다시 FA 자격을 얻어 NC와 2+1년, 최대 34억원에 계약했다.

2020년 NC 창단 첫 통합우승의 주역이었던 박석민은 이후 주전 자리에서 내려왔다. 2021년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으로 징계도 받았다.

올 시즌 부상과 부진에 시달리며 30경기 타율 0.193에 그친 박석민은 결국 그라운드와 작별하기로 했다.

박석민은 “누구나 떠나야 할 때가 있으니까, 아쉽진 않다”고 말했다.

하지만,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으로 122경기 출장 정지 징계(KBO 72경기, 소속팀 NC 50경기)를 받았던 때를 떠올리면서는 눈물을 흘렸다.

박석민은 “황순현 전 대표님이 ‘은퇴할 때까지 출루율 0.400, 장타율 0.500은 꼭 지키자’라며 내게 목표를 제시해주셨다. 그런데 장타율 0.500을 지키지 못했다”고 운을 뗀 뒤 “황순현 대표님, 배석현 본부장님, 김종문 단장님이 나 때문에 구단을 떠났다. 팬들께도 큰 실망을 드렸다. 늘 죄송한 마음 안고 살았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했다.

NC는 2021년 8월 박석민을 징계했고, 구단 수뇌부는 팀을 떠났다.

박석민은 유쾌한 선수였다.

밝은 성격으로 동료와 팬의 사랑을 받았고, 2020년 12월에는 ‘5년 동안 총 8억원’을 기부한 공로로 ‘사랑의 골든글러브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실제 박석민이 기부한 금액은 더 많다.

박석민이 도움의 손길을 내민 곳은 모교를 포함한 유소년 야구팀, 양산 밧줄 추락사 유가족, 산불 피해를 본 강원도, 코로나19로 사투를 벌인 대구 지역 등 다양했다.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으로 박석민은 많은 것을 잃었다. 이후 경기력도 떨어져 사과할 기회도 얻지 못했다.

박석민은 “그래도 나는 운이 좋은 선수였다. NC와 삼성, 좋은 팀에서 훌륭한 지도자와 선후배를 만났다”며 “큰 잘못을 저질러 반성하면서 나에 대해 돌아보는 시간도 가졌다. 죄송한 마음과 함께 내가 얼마나 사랑받는 사람이었는지 깨달았다. 죄송한 마음, 고마운 마음 모두 안고 떠난다”고 말했다.

복잡한 마음속에 현역 은퇴를 결심한 박석민은 조심스럽게 제2의 인생을 준비한다.

박석민은 “좋은 지도자가 되고 싶다. 아직 결정하지는 않았는데 국외 야구 연수도 알아보고 있다”며 “좋은 지도자가 되고 싶다. 또한 ‘정말 좋은 사람’이 되는 것도 내 남은 인생의 중요한 목표”라고 말했다.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