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만의 재대결…'악연' K리그1 포항·전북, FA컵 결승서 격돌
10년 만의 재대결…'악연' K리그1 포항·전북, FA컵 결승서 격돌
  • 승인 2023.11.02 10: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 하나원큐 대한축구협회(FA)컵 결승에서 얄궂은 대진이 성사됐다.

‘디펜딩 챔피언’인 프로축구 K리그1 전북 현대가 포항 스틸러스와 오는 4일 오후 2시 15분 경북 포항스틸야드에서 맞붙는다.

전북과 포항은 지난 1일 준결승전에서 각각 인천 유나이티드와 제주 유나이티드를 꺾으면서 결승행에 성공했다.

두 팀은 이 대회에서 10년 전에도 결승전을 치렀다.

2013년 FA컵 결승에서 웃은 쪽은 포항이었다.

1-1로 정규시간을 마친 포항은 승부차기에서 4-3으로 앞서 최종 승자가 됐다.

지난 시즌 대회 우승팀 전북으로서는 이때의 아픔을 털어낼 기회를 잡은 셈이다.

반면 포항은 홈에서 10년 전의 역사를 재현하겠다는 각오다.

포항의 김기동 감독은 1일 결승행을 확정한 후 기자회견에서 “(10년 전) 전북과 경기에서 승부차기 끝에 우리가 우승한 것으로 기억하는데, 그때 좋은 기억을 계속 이어갈 수 있도록 선수들과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제주와 준결승전 골 맛을 본 김인성도 “10년 전과 같이 다시 전북과 경기에서 포항이 홈에서 우승한다면 그것도 또 하나의 역사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전북 역시 포항을 누르고 우승컵을 들고픈 열망이 크다.

리그를 대표하는 ‘명가’지만, 올 시즌 부침을 겪은 전북으로서는 FA컵을 통해 명예 회복을 꾀한다.

라이벌 울산 현대가 일찌감치 리그 우승을 확정해 구단 사상 최초 2연패의 기쁨을 누리는 동안, 전북은 4위까지 처져있다.

2013년 승강제 도입 후 전북의 최종 순위가 3위 아래로 떨어진 적은 아직 없다.

더불어 포항에 10년 전 패배를 설욕한다면 대회 2연패와 함께 단독으로 FA컵 최다 우승 기록을 이루게 된다. 현재 최다 우승 기록은 전북과 수원 삼성이 함께 보유한 5회다.

전북과 포항은 10년 전뿐 아니라 최근에도 ‘악연’으로 엮였다.

지난달 2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올 시즌 K리그1 35라운드에서 만난 두 팀은 1-1로 비겼는데, 도중 포항의 선수 교체 과정에서 혼선이 빚어져 4분 30초가량 출전자가 12명이 되는 상황이 벌어졌다.

전북은 11명 외 ‘무자격 선수’가 뛴 상황이라 규정에 따른 포항의 몰수패를 주장하는 반면 포항은 명단을 잘못 써넣은 실수는 인정하나 심판진에 책임이 있다는 입장이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몰수패 여부를 검토 중인 가운데 축구 팬들의 시선을 모은 두 팀이 FA컵 결승에서 다시 만나는 얄궂은 상황이 연출된 것이다.

올 시즌 성적은 포항이 압도적 우위를 자랑한다.

포항은 정규리그 4경기에서 전북에 3승 1무를 거뒀다.

그러나 최근 상승세는 전북이 더 가파르다.

전북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를 포함해 최근 4경기에서 3승 1무를 챙겼다.

지난달 25일 3-0 쾌승을 거둔 라이언 시티(싱가포르)전을 빼도 정규리그에서 FC서울(2-0), 대구FC(2-1)를 차례로 꺾었고 포항과 지난달 28일 맞대결에서 1-1로 비겼다.

반면 포항은 최근 정규리그 5경기에서 4무 1패로 아쉬운 성적을 거뒀다. 지난 9월 16일 수원FC를 2-0으로 꺾은 후 아직 리그에서는 승전고를 울리지 못했다.

그런데도 김 감독은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 감독은 “올해 우리가 전북에 한 번도 지지 않았다”며 “선수들은 전북이 우리보다 분명히 좋다. 그런데도 우리가 전북을 압도하고 있는데, 선수들이 자신감을 갖고 임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