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오른 이강인, 프랑스 리그1 데뷔골…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물오른 이강인, 프랑스 리그1 데뷔골…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 승인 2023.11.05 13: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축구의 미래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데뷔골과 함께 공식전 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기록하며 물오른 기량을 뽐냈다.

이강인은 4일(한국시간) 오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23-2024 리그1 11라운드 몽펠리에와 홈 경기 전반 10분 시원한 왼발 슈팅으로 리그 1호 골을 쏘아 올렸다.

오른 측면에서 아슈라프 하키미가 낮게 깔아 찬 크로스가 넘어오자, 킬리안 음바페가 이를 뒤로 흘려주면서 이강인에게 기회가 왔다.

페널티아크 앞에서 수비 견제 없이 공을 잡은 이강인은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대 상단 구석을 정확히 찔러 1-0을 만들었다.

이는 이강인이 파리 생제르맹(PSG) 유니폼을 입고 정규리그에서 처음으로 터뜨린 골이다.

이로써 이강인은 공식전 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작성하며 홈팬들에게 제대로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달 29일 브레스트와 10라운드 원정 경기 전반 28분 음바페에게 환상적인 왼발 아웃프런트 침투 패스로 1호 어시스트를 기록한 이강인은 바로 다음 경기에서 득점까지 터뜨리며 상승세를 입증했다.

지난달 26일 AC 밀란(이탈리아)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경기에서 3-0을 만드는 PSG 데뷔골을 넣은 데 이어 3경기 연속으로 날카로운 공격력을 뽐낸 것이다.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에 따르면 왼쪽 미드필더로 선발 출격한 이강인은 47회 패스를 모두 성공하며 패스 성공률 100%를 기록했다.

득점 기회로 연결되는 키 패스도 한 차례 만들었고, 크로스도 팀 내 최다인 10회를 기록하는 등 펄펄 날았다.

후반 16분 비티냐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떠난 이강인에게 이 매체는 8.19의 높은 평점을 매겼다.

또 다른 통계 매체 풋몹도 그라운드 공 경합을 6차례 이겨내는 등 수비에서도 기여한 이강인에게 8.3을 평점으로 줬다.

PSG는 후반 13분 2006년생 신성 워렌 자이르에메리가 우스만 뎀벨레와 2대1 패스 후 페널티지역에서 시원한 오른발 슈팅을 차 2-0을 만들었다.

이어 이강인과 교체한 비티냐도 후반 22분 페널티아크 앞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강인, 자이르에메리 등 미드필더진이 맹활약한 PSG는 70%가 넘는 공 점유율을 바탕으로 슈팅 21개, 유효 슈팅 10개를 퍼부으며 3-0 완승을 거뒀다.

PSG는 공식전 5경기 연속으로 3득점 경기를 펼치는 화력으로 5연승을 달리며 상승세를 제대로 탔다.

승점 3을 챙긴 PSG(7승 3무 1패·승점 24)는 한 경기를 덜 치른 OGC니스(6승 4무·승점 22)를 제치고 리그1 선두에 등극했다.

오는 6일 열리는 니스와 스타드 렌의 경기 결과에 따라 11라운드에서 선두를 탈환할지가 최종 결정된다.

한편 몽펠리에(3승 3무 4패·승점 11)는 11위에 자리했다.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