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 장갑' 김하성, 2023년 '올 MLB'팀 당당히 2루수 후보
'황금 장갑' 김하성, 2023년 '올 MLB'팀 당당히 2루수 후보
  • 승인 2023.11.09 15: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를 아울러 아시아 출신 내야수로는 최초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포지션별 최고 수비수에게 주는 골드 글러브를 수상한 김하성(28·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올해 각 포지션 최고의 선수를 뽑는 2023년 ‘올(ALL) MLB 팀’ 2루수 부문 후보로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MLB 사무국이 9일(한국시간) 발표한 올 MLB 팀 포지션별 후보에서 김하성은 ‘작은 거인’ 호세 알투베(휴스턴 애스트로스), 올해 내셔널리그 2루수 부문 황금 장갑을 낀 니코 호너(시카고 컵스)와 더불어 2루수 부문 8명의 후보 명단에 한자리를 꿰찼다.

김하성은 지난 6일 발표된 올해 양대 리그 골드 글러브상 수상자 명단에서 내셔널리그 만능 야수를 뜻하는 유틸리티 야수 부문 수상자로 호명됐다.

김하성은 빅리그 3년 차인 올해 시즌 최고 타율(0.260), 최다 홈런(17개), 최다 타점(60개), 최다 도루(38개) 새 기록을 남겨 포지션별 최고 타자에게 돌아가는 실버 슬러거 유틸리티 야수 후보에도 올랐다.

2019년 제정된 ‘올 MLB팀’은 그해 포지션별 최고 선수를 망라한 일종의 올스타팀 개념이다.

최고 선수들로 구성된 올 MLB 첫 번째 팀과 차점자들로 이뤄진 두 번째 팀을 선정하며, 온라인 팬 투표 50%와 미디어 종사자·구단 관계자·전직 선수로 꾸려진 패널의 투표 50%를 합쳐 두 팀을 결정해 다음 달 17일 결과를 공개한다.

전체 122명의 후보 중 김하성처럼 미국 바깥 나라에서 온 선수는 45명이다. 김하성을 필두로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 블레이크 스넬, 후안 소토, 매니 마차도, 조시 헤이더 6명의 샌디에이고 선수가 후보에 포함됐다.

지난 9월 오른쪽 팔꿈치를 수술한 투타 겸업의 일본인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는 지명 타자와 선발 투수 두 부문 후보에 올랐다.

역대 우리나라 선수로는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6)이 2019년과 2020년 연속으로 올 MLB 두 번째 팀 5명의 선발 투수 중 한 명으로 뽑혔다.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