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준석 향해 "'태산명동서일필' 느낌···아무말 대잔치 전혀 감흥 없다"
홍준표, 이준석 향해 "'태산명동서일필' 느낌···아무말 대잔치 전혀 감흥 없다"
  • 윤정
  • 승인 2023.11.16 18: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대구광역시장
홍준표 대구광역시장

홍준표 대구광역시장은 16일, 내년 총선을 앞두고 신당을 추진하고 있는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태산명동서일필(泰山鳴動鼠一匹)이 되어가는 느낌”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태산명동서일필’은 중국의 고사성어로, 태산이 떠나갈 듯 요동쳤으나 뛰어나온 것은 쥐 한 마리뿐이라는 뜻으로, ‘예고는 거창하게 했으나 결과가 보잘것없음’을 이르는 말이다. ‘용두사미(龍頭蛇尾)’와 비슷한 표현이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의 SNS에 “한두 번 공포탄은 위협을 느끼지만 계속되는 아무말 대잔치는 전혀 감흥이 없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 시장은 “반윤을 기치로 신당을 만들어도 진영논리가 굳건해진 지금 별다른 세를 모으기 어려울 것”이라며 “제3지대 신당은 기존 정당과 다른 포지티브 정당이 되어야 하는데 지금처럼 네거티브 일변도로는 포말정당이 되기 쉽다”라고 지적했다.

‘포말정당’(泡沫政黨)은 ‘언제 사라질지 모를 만큼 기반이 약하거나 쉽게 만들어졌다가 쉽게 사라지는 정당 또는 선거 때면 급조되었다가 선거가 끝나면 사라지는 정당을 말한다.

홍 시장은 “영악한 분이니 잘 헤쳐 나가리라 믿지만 우리 당과 정체성이 맞지 않는 주사파 출신, 친북인사 들은 데려가라”며 “이번에 나가면 두 번째 가출”이라고 덧붙였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