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토트넘, 애스턴 빌라에 1-2 역전패…3연패 '먹구름'
위기의 토트넘, 애스턴 빌라에 1-2 역전패…3연패 '먹구름'
  • 승인 2023.11.27 10: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ritain Soccer Premier League
토트넘 홋스퍼는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 홈 경기에서 올리 왓킨스에게 1-2로 역전패했다. 이날 송흥민의 득점이 오프사이드 판정에 3차례나 취소되는 불운으로 전패하며 3연패 했다.연합뉴스


손흥민의 득점이 오프사이드 판정에 3차례나 취소된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가 애스턴 빌라에 역전패하며 3연패 했다.

토트넘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16분 올리 왓킨스에게 역전골을 얻어맞고 1-2로 졌다.

3연패를 당한 토트넘은 애스턴 빌라에 4위(승점 28) 자리를 빼앗기며 5위(승점 26)로 내려앉았다.

개막 10경기(8승 2무) 무패 행진을 벌이던 토트넘의 상승세는 주축 선수의 줄부상에 완전히 꺾인 상황이다.

‘부상 병동’을 차린 데다 주전 센터백 크리스티안 로메로마저도 징계로 출전하지 못한 토트넘은 거의 새로운 라인업으로 경기에 나섰다.

각각 레프트백과 라이트백이 주 포지션인 벤 데이비스와 에메르송이 포백 수비라인의 센터백으로 선발 출전했다.

또 로드리고 벤탕쿠르, 지오바니 로셀소가 올 시즌 처음으로 선발 출격해 중원을 책임졌다.

손흥민은 최전방에서 부지런히 움직이며 득점 기회를 모색했으나 그뿐이었다.

특히 3차례나 상대 골대를 가르고도 오프사이드에 모두 취소된 게 아쉬웠다.

올 시즌 8골 1도움을 기록 중인 손흥민은 10라운드 크리스털 팰리스와 경기 이후 3경기째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손흥민을 포함해 토트넘 공격진 모두가 상대 위험지역에서 충분히 예리하지 못했다. 득점이 가능한 위치에 있는 선수에게 향하는 마지막 패스가 상대 수비수에게 끊기는 장면이 자주 연출됐다.

토트넘은 전반 22분 로셀소가 코너킥 상황에서 흘러나온 공을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강한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선제골을 뽑았다.

로셀소가 시즌 첫 선발 경기에서 올린 마수걸이 득점이었다.

치열한 공방이 이어진 가운데 전반 22분 애스턴 빌라 올리 왓킨스의 헤더와 44분 토트넘 역습 상황에서 나온 손흥민의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이 골대를 가르고도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취소됐다.

토트넘은 애스턴 빌라 매티 캐시로부터 거친 태클을 당한 벤탕쿠르가 전반 30분 오른 무릎 쪽에 통증을 느껴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와 교체되는 악재를 맞기도 했다.

지난 시즌 중반까지 토트넘 주축으로 활약했으나 이후 왼쪽 무릎 십자인대를 다쳐 전열에서 이탈했던 벤탕쿠르에게는 작지 않은 불운이다.

앞선 채 전반을 마치는 듯했던 토트넘은 종료 휘슬이 울리기 직전 세트피스로 동점골을 얻어맞았다.

더글러스 루이스가 오른쪽에서 올린 프리킥 대각선 크로스를 파우 토레스가 머리로 받아 1-1을 만들었다.

토트넘은 후반 9분 절호의 득점 기회를 맞았다.

손흥민의 절묘한 백힐 패스를 받은 골지역 왼쪽의 쿨루세브스키가 반대편의 브레넌 존슨을 향해 패스를 건넸는데, 존슨의 발에 걸리지 않아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 14분에는 손흥민이 존슨의 패스를 받아 문전에서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해 득점을 올리는가 싶었으나 존슨이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아 이번에도 득점이 인정되지 않았다.

애스턴 빌라는 토트넘과 달리 득점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후반 16분 왓킨스가 유리 틸레만스와 이대일 패스를 주고받으며 골지역 정면까지 침투하더니 오른발로 골대를 갈랐다.

먼저 자리를 잡고 있던 토트넘 수비진은 너무도 허술하게 왓킨스에게 슈팅 공간을 내줬다.

손흥민은 후반 40분 동료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재차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앞선 슈팅 시점에 그가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었다는 판정을 받아 이번에도 득점이 인정되지 않았다.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