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말러 3인방 뒤엔 이재명·개딸 있다”
“막말러 3인방 뒤엔 이재명·개딸 있다”
  • 류길호
  • 승인 2023.11.28 21: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 ‘野 막말 강경파’ 강력 비난
“탄핵·계엄이 한낱 정쟁 도구
팬덤 정치로 비민주화 심화
민생 위한 입법·예산 처리를”
국민의힘원내대책회의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28일 ‘윤석열 대통령 탄핵’, ‘총선 계엄’ 등 발언으로 막말 논란에 휘말린 더불어민주당 강경파 의원들을 비난하며 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동시에 저격했다.

윤재옥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 최강욱 전 의원과 민형배·김용민 의원 등을 거론, “인간적 도의나 정치적 도의를 완전히 상실한 막말이 쏟아져나오고 있다”며 “민주당 강경파에게는 탄핵과 계엄이 한낱 정쟁과 정치공학 도구에 지나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이어 “이들 주위에는 ‘개딸’이라 불리는 극단적 추종자 집단이 포진해 팬덤 정치를 형성하고 날이 갈수록 민주당의 비민주화를 심화시킨다”고 덧붙였다.

장예찬 청년 최고위원은 라디오에서 당원자격 6개월 정지 징계에 반발하는 최 전 의원과 그를 옹호하는 일부 민주당 의원들에 대해 “민주당의 도덕적 기준과 자정 작용이 완전히 상실됐다는 증거”라고 말했다.

이어 “그 뒤에는 결국 이재명 대표가 있다”며 “이 대표가 경고하지 않으니까 최 전 의원이 사과도 하지 않고 오히려 한동훈 장관에게 시비를 걸면서 적반하장격으로 나온다”고 지적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도 “민주당의 국민 분노유발자 ‘막말러 3형제’의 습관성 막말에는 다 이유가 있다. 바로 ‘명심’이 담겨있기 때문”이라고 논평했다.

또 “막말의 맏형 격인 이재명 대표가 징계는커녕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워줄 것을 알기에 전혀 두려움도 없는 것이다. 그리고 그 뒤에는 ‘개딸’들의 환호가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아울러 “말이 있어서 사람이 짐승보다 낫지만 바르게 말하지 않는 사람은 짐승만도 못하다는 사실을 명심하기를 바란다”며 경고했다.

여당 소속 정우택 국회부의장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무리 자극적 막말로 국민의 눈과 귀를 현혹하려 해도 민주당식 나쁜 정치의 역사는 인멸되지 않는다”면서 “21대 국회 마지막 정기국회가 얼마 남지 않았다”며 “진짜 민생을 위한 입법과 예산 처리에 협조를 누차 촉구한다”고 썼다.

류길호기자 rkh615@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