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대표팀서 '잠정 배제'된 황의조, 소속팀서 2경기 연속골
축구대표팀서 '잠정 배제'된 황의조, 소속팀서 2경기 연속골
  • 승인 2023.11.29 10: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행위 영상 불법 촬영 혐의를 벗을 때까지 축구 국가대표팀에서 배제된 공격수 황의조(31·노리치시티)가 소속팀에서 2경기 연속 골을 넣었다.

황의조는 29일(한국시간) 영국 왓퍼드의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린 왓퍼드와의 2023-2024 잉글랜드 풋볼 리그(EFL) 챔피언십(2부리그) 18라운드 원정 경기에 노리치시티의 선발 공격수로 출전, 전반 12분 2-0을 만드는 골을 넣었다.

황의조의 이번 시즌 리그 3번째 득점이며, 26일 퀸스파크 레인저스(QPR)와의 17라운드에 이어 2경기 연속골이다.

성관계하는 상대방을 촬영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황의조는 전날 대한축구협회가 구성한 논의 기구의 회의 결과 수사기관의 명확한 결론이 나올 때까지 국가대표팀에 뽑힐 수 없게 됐다.

황의조는 올해 6월 사건 시작 이후 계속 대표팀의 부름을 받았고, 9월, 10월, 11월 A매치 총 6경기에 모두 출전했다.

특히 이달 16일 서울에서 열린 싱가포르와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예선 홈 경기 이후 그가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조사받은 사실이 알려졌는데도 21일 중국 원정 경기에 교체로 투입되자 여론이 들끓었다.

중국전 이후 영국으로 돌아간 황의조는 QPR전에 선발 출전해 골을 넣었고, 축구협회의 국가대표 잠정 배제가 결정된 뒤 이날도 소속팀 경기엔 선발로 나서서 골 맛을 봤다.

이날 경기 시작 3분 만에 나온 대니 배스의 골로 노리치시티가 앞서 나간 전반 12분 황의조는 페널티 아크 뒤쪽에서 때린 강한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팀에 두 번째 골을 안겼다.

하지만 황의조는 얼마 지나지 않아 부상이 의심되는 상황으로 경기를 더 이어가지 못한 채 전반 17분 애슐리 반스로 교체돼 나갔다.

이후 노리치시티는 전반 30분 이스마엘 코네를 시작으로 왓퍼드에 3골을 내리 내주며 2-3으로 역전패했다.

3연승이 좌절된 노리치시티는 리그 14위(승점 23)에 자리했고, 왓퍼드는 13위(승점 24)에 올랐다.

EFL 챔피언십 스토크시티에서 뛰는 미드필더 배준호는 QPR과의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 후반 24분까지 뛰었다.

블랙번과의 지난 라운드에서 모처럼 선발로 나섰던 배준호는 2경기 연속 선발 기회를 잡았다.

스토크시티는 수비수 엔다 스티븐스가 후반전 초반 퇴장당해 10명이 뛴 가운데 QPR에 2-4로 져 2연패를 당했다.

스토크시티는 17위(승점 21), QPR은 승리에도 22위(승점 13)에 그쳤다.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