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총선때 허위의혹 제기한 민주당 前선대위원장에 배상판결"
與 "총선때 허위의혹 제기한 민주당 前선대위원장에 배상판결"
  • 류길호
  • 승인 2023.12.06 17: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원의 가짜뉴스 피해 심각성 인정 신호…총선 앞두고 가짜뉴스 무관용 원칙”
국민의힘은 6일 “21대 총선을 앞두고 국민의힘이 ‘신천지’와 일종의 유착관계가 있다는 허위 의혹을 제기한 황희두 전 민주당 총선 공동선대위원장에게 법원이 800만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렸다”며 “가짜뉴스가 약 4년 만에 철퇴를 맞은 것”이라고 말했다.

당 미디어커뮤니케이션특별위원회는 “서울남부지법이 지난 5일 국민의힘이 황희두 전 민주당 총선 공동선대위원장(현 노무현재단 이사)을 상대로 제기한 명예훼손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황희두가 국민의힘 측에 800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며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국민의힘은 황 전 위원장이 지난 2020년 2월 유튜브 채널을 통해 ‘국민의힘이 신천지와 일종의 유착관계가 있다’는 허위 의혹을 제기했다며 민사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국민의힘을 대리한 법무법인 바탕의 홍세욱 변호사는 이번 판결에 대해 “황 씨의 허위사실 명예훼손 발언은 2022년 형사소송에서 무죄판결이 났으나 이번 민사소송에서는 승소했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며 “법원이 가짜뉴스 피해의 심각성을 폭넓게 인정하고 있다는 신호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특위 위원장인 윤두현 의원은 “의혹 제기라는 허울 뒤에 숨어 근거 없는 허위 음해 주장을 쏟아내는 가짜뉴스 세력에 대한 엄정한 법의 심판을 한 것”이라며 “22대 총선을 앞두고 ‘제2의 황희두’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류길호기자 rkh615@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