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김홍일 지명 철회 촉구…"尹 필두 '검찰판 하나회' 선배"
野, 김홍일 지명 철회 촉구…"尹 필두 '검찰판 하나회' 선배"
  • 류길호
  • 승인 2023.12.06 17: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尹, 2차 방송장악…방통위를 방송장악 돌격대 삼으려”
정의 “더 노골적 언론 장악…제2의 ‘이동관 탄핵’ 맞을 것”
더불어민주당은 6일 윤석열 대통령이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에 ‘특수통’ 검사 출신 김홍일 국민권익위원장을 지명한 데 대해 “방송 장악의 꿈을 절대 포기하지 않겠다는 윤 대통령의 선언”이라고 비난하며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이 2차 방송 장악에 나섰다. 김 후보자는 윤 대통령의 검사 재직 시절 직속상관으로, 윤 대통령을 필두로 한 ‘검찰판 하나회’ 선배”라며 이같이 말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방송·통신 관련 커리어나 전문성이 전혀 없는 특수통 검사가 어떻게 미디어 산업의 미래를 이끌어간다는 말이냐”라며 “공정과 상식을 철저히 짓밟는 어불성설의 인사”라고 비판했다.

그는 “결국 도로 검사냐”며 “5공 신군부가 정치군인들로 국가 요직을 독식했듯 대통령이 임명하는 모든 자리에 특수통 검사들로 채우려고 하느냐”고 따졌다.

이어 “윤석열 정권의 방송장악을 기필코 저지하겠다”며 “윤 대통령은 김 후보자 임명을 철회하고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인사를 추천하지 않는다면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 언론자유대책특별위원회도 성명서를 내어 “‘언론 장악 기술자’가 실패하자 이번엔 특수통 검사로 ‘방송 장악 돌격대’ 삼겠다는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윤 대통령의 언론 탄압, 방송 장악 아집은 국민 심판을 받을 것”이라며 “이 전 위원장 사퇴에서도 교훈을 찾지 못한 윤 대통령의 방통위 장악 시도는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의당도 강은미 원내대변인 명의 논평에서 “이동관 전 방통위원장이 저주한 대로 ‘제2의 이동관’이 끝내 나타났다”며 “이 전 위원장을 ‘꼼수 사퇴’로 도피시킨 직후 지명한 인사의 면모를 보니 더 노골적 언론장악 의욕이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은 특수통 출신, 대통령 측근, 방송·통신 경력 전무 등을 이유로 김 후보자 지명은 안된다고 수차례 경고한 바 있다”며 “김 후보자 지명은 제2의 ‘이동관 탄핵’을 맞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류길호기자 rkh615@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