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주거비 지원 정책 현실성 있게 바꿔야”
“청년 주거비 지원 정책 현실성 있게 바꿔야”
  • 김유빈
  • 승인 2024.02.15 21: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청약통장 가입 조건 추가
직장 다니면 소득 기준 넘어서
요건 충족 땐 대게 지원 불필요
청년유니온 “실효성 의문” 제기
정부의 청년 주거비 지원 정책 규모가 줄면서 청년들의 주거 여건이 악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경제 상황 악화로 커지는 청년들의 주거비 부담을 줄이기 위한 실효성 있는 지원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정부는 올해 청년월세 지원사업 대상에 청약통장 가입자 조건을 추가하는 등 지원 조건을 강화했다.

지원 대상은 만 19세~34세 무주택자 청년으로 매달 월세 20만원을 12개월간 지원한다. 지원 소득 기준은 1인가구 중위소득 60%(116만원), 3인가구 중위소득 100%(419만원) 이하다.

하지만 직장 생활을 하는 청년의 경우 최저시급 기준 월급이 약 200만원으로 소득 기준을 넘어 지원받지 못한다.

지원 대상에 해당하는 경우는 아르바이트 중인 대학생 등으로 월세 지원이 당장 필요하지 않은 경우가 많다. 또 청약통장 필수 가입 조건이 추가되면서 월 소득이 낮은 청년에게 무리한 기준이라는 비판도 나온다.

국토교통부는 청약통장 납입 금액은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도록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라 대구지역 청년에 대한 주거 지원 필요성도 커지는 실정이다.

15일 국무조정실이 발표한 청년 삶 실태조사에 따르면 2022년 기준 대구 청년들의 평균 월세는 보증금 2천850만원, 월세 29만원이다. 보증금은 비수도권 평균 1천788만원보다 1천만원 이상 비쌌다. 청년가구의 월소득 대비 임대료 비율은 17.4%로 일반가구 16%에 비해 높았다. 청년층에 대한 주거비 부담이 일반가구에 비해 크다는 의미다.

지난해 주거실태조사에서는 청년층의 55.6%가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응답하기도 했다. 청년가구는 가장 필요한 주거지원 프로그램으로 전세자금 대출지원(38.3%)을 꼽았고 이어 월세 보조금 지원(22.1%), 주택 구입자금 대출지원(20.3%) 순으로 답했다.

대구청년유니온 관계자는 “월세 내기도 바쁜데 매달 청약통장 납입금까지 내라는 정책은 실효성이 없다”며 “해마다 무거워지는 청년들의 짐을 덜어줄 수 있는 현실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유빈기자 kyb@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