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직업병 안심센터 활성화해야”
“대구·경북 직업병 안심센터 활성화해야”
  • 윤정
  • 승인 2024.04.03 22: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차 기관협의체 회의 개최
고위험 업종 코호트 구축 논의
새로운 직업성 질병 파악 노력
기관협의체 회의
대구·경북 직업병 안심센터(센터장 정인성)는 최근 계명대 동산병원 세미나실에서 2024년 1차 기관협의체 회의를 개최했다.
계명대 동산병원 제공

대구·경북 직업병 안심센터는 최근 계명대 동산병원 세미나실에서 2024년 1차 기관협의체 회의를 개최했다.

이 센터는 계명대 동산병원(병원장 류영욱)이 고용노동부와 함께 근로자의 직업성 질병 예방과 진료 지원을 위해 지난 2022년 4월 개소해 운영되고 있다.

기관협의체 회의에서는 대구지방고용노동청 산재예방지도과장, 대구·경북 직업병 안심센터장, 안전보건공단 대구본부 산업보건센터장을 비롯한 관련기관 담당자들이 참석했으며 지난해 직업병 안심센터 운영 경과 및 대표 사례를 공유하고 직업병 안심센터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논의가 이뤄졌다.

특히 대구·경북지역에서 직업성 질환이 의심될 경우 직업병 안심센터에 신속하게 모니터링이 이뤄질 수 있도록 상대적으로 직업병 안심센터 홍보가 부족한 구미·김천·포항·문경·안동지역 등의 홍보 방안 마련과 대구·경북지역 내 고위험 업종 코호트 구축 등 주요 현안을 논의했다.

정인성 센터장(동산병원 직업환경의학과 교수)은 “중대재해처벌법에 해당하는 급성 중독 이외에도 그간 포착되지 않았던 특정 업무, 물질과 환경에 기인해서 발생하는 직업성 질병을 찾아낼 것”이라며 “앞으로 대구 경북지역 내 협력의료기관 및 관련기관과 직업성 질병 모니터링을 위해 지속적인 협조를 진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구·경북 직업병 안심센터는 전국 10개 직업병 안심센터 중 가장 좋은 성과를 기록해 우수 운영 기관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또한 2023년에 대구·경북지역에서 발생한 직업성 질병 모니터링 직업병 안심센터 운영실적으로 총 447건의 직업성 질환 모니터링 사례가 접수됐으며 보다 많은 진료 현장에서 직업성 질환의 발굴을 높이는 데 기여하고 있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