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국민이 의사 눈치…양방 중심 의료체계 고쳐야”
“전 국민이 의사 눈치…양방 중심 의료체계 고쳐야”
  • 윤정
  • 승인 2024.04.04 22: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성찬 신임 한의사협회장
윤성찬 대한한의사협회 신임 회장은 4일 “전 국민이 양의사들의 눈치만 보는 작금의 현실은 양방 중심의 보건의료시스템에 근본적인 문제가 있음을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라며 보건의료계를 개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회장은 이날 한의협회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이제는 양방 중심의 의료체계를 고쳐야 한다”며 “더 이상 국민, 국회, 정부뿐 아니라 양의사를 제외한 다른 보건의료 직능이 양의사의 눈치를 살피는 상황을 바꿔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전공의 집단사직으로 빚어진 ‘의료공백’ 사례를 들며 “한의사들을 필두로 다양한 보건의료 전문가들이 국민을 위해 더 뚜렷한 역할을 해야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윤 회장은 “현재 의료공백을 메꾸기 위해 양방 공중보건의사들이 병원으로 파견가게 되면서 이들이 기존에 근무하던 지방의 의료 소외 지역 역시 위기에 처했는데 한의사를 활용해 충분히 메꿀 수 있다”며 “현재 공보의로 근무하는 한의사들 역시 보건진료 전담 공무원 이상으로 해부학·생리학 등을 공부한 전문가들”이라고 말했다.

그는 “며칠 전에는 양의사 단체가 국민을 협박하며 1차의료를 담당하는 의원급의 주 40시간 진료를 천명하고 실행에 옮겼다”며 “의료인으로서 진료를 무기로 국민을 윽박지르는 것은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한의원은 양방의원과 비교해 결코 뒤지지 않다”며 “단지 진단기기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없고 건강보험과 실손보험에서 제대로 보장받지 못해 양방과 동등한 경쟁을 할 수 없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회장은 한국 보건의료계는 바뀌어야 하고 개혁의 과정에는 양의사를 견제하고 경쟁하며 카르텔을 깨부술 전문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