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에도 칠곡할매래퍼 알려지길”
“폴란드에도 칠곡할매래퍼 알려지길”
  • 박병철
  • 승인 2024.04.07 21: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사관 관계자·감독 등 칠곡 방문
‘수니와 칠공주’ 다큐멘터리 제작
한글 수업·한옥 배경 공연 등 촬영
감독 “고령화 시대 해법 제시”
수니와 칠공주
김재욱 칠곡군수가 수니와 칠공주 리더 박점순 할머니와 칠곡군을 찾은 폴란드 대사관관계자를 비롯한 폴란드 출신 영화감독과 사진작가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 무기를 대량으로 구매하며 K-방산에 관심을 보였던 폴란드가 칠곡할매래퍼 그룹 ‘수니와 칠공주’ 다큐멘터리를 제작하며 ‘K-할매’를 주목하고 나섰다.

폴란드 출신 파트리차 스카프스카(Patrycja Skawska) 감독은 지난 5일 평균 연령 85세의 8인조 할매래퍼 그룹 수니와 칠공주 관련 다큐멘터리 제작을 위해 주한폴란드 대사관 관계자와 칠곡군을 방문했다.

젊은 세대와 소통을 위한 수니와 칠공주와 같은 집단 활동이 전 세계적인 고령화에 따른 사회적 고립감 해소와 삶의 질 향상에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을 소개하기 위해서다.

수니와 칠공주는 국내 언론에 집중적인 조명을 받으며 대기업 광고에도 출연하고 세계 주요 외신으로부터 K-할매로 불리고 있다.

이날 한국국제교류재단 주최로 서울에서 개인 전시회를 열고 있는 폴란드 출신 사진작가 마르친 리체크(Marcin Ryczek)도 수니와 칠공주를 향해 카메라 셔터를 눌러댔다.

주한폴란드 대사관 카타자나 토마셰프스카(Katarzyna Tomaszewska) 영사와 권하연 문화담당관도 다큐 제작을 위한 외교적 지원을 위해 칠곡군을 찾았다.

폴란드 방문단은 수니와 칠공주가 활동하고 있는 칠곡군 지천면 신4리 경로당에서 할머니들의 한글 수업과 랩 가사를 작성하는 모습을 촬영했다. 또 조선 시대 양반 주택인 경수당에서 고즈넉한 한옥을 배경으로 수니와 칠공주가 펼치는 랩 공연을 카메라에 담았다. 이어 수니와 칠공주의 모든 할머니와 개별 인터뷰를 진행하며 랩이 할머니 인생에 미친 영향과 변화를 취재했다.

카타자나 토마세프스카 영사는 “수니와 칠공주 할머니의 활동을 직접 눈으로 보고 깊은 감명을 받았다”라며 “수니와 칠공주가 폴란드에 알려져 폴란드 어르신들도 건강하고 행복하게 노후를 보냈으면 한다”고 전했다.

파트리차 스카프스카 감독은 “수니와 칠공주는 세계적인 고령화 시대에 많은 의미와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며 “수니와 칠공주가 또 하나의 해법을 제시했다”며 다큐 제작 동기를 밝혔다.

박병철기자 pbcchul@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