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4위 수성 각오…뉴캐슬 골문 정조준
손흥민, 4위 수성 각오…뉴캐슬 골문 정조준
  • 승인 2024.04.11 12: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EPL 33라운드 원정전
챔스리그 마지노선 4위 놓고
애스턴빌라와 살얼음판 경쟁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의 ‘캡틴’ 손흥민이 4위 수성을 위해 중요한 일전에서 뉴캐슬의 골문을 노린다.

토트넘은 13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부터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제임스 파크에서 뉴캐슬과 2023-2024 EPL 33라운드 원정 경기에 나선다.

토트넘은 이번 시즌 승점 60(골 득실 +20)을 쌓아 EPL 4위를 달리고 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의 마지노선인 4위를 놓고 애스턴 빌라(승점 60·골 득실 +17)와 승점 차 없이 치열한 경쟁을 이어가고 있어 매 경기가 살얼음판 같은 상황이다.

이번 경기 이후 아스널, 첼시, 리버풀 등 험난한 일정이 기다리고 있어서 토트넘으로선 더 낮은 8위(승점 47)에 자리한 뉴캐슬을 상대로 승점 3이 더 절실하게 느껴진다.

토트넘은 지난해 12월 16라운드에서 벌어진 뉴캐슬과의 시즌 첫 맞대결에서 4-1로 대승을 거둔 바 있는데, 당시 손흥민의 맹활약이 뒷받침됐다.

그 경기에서 손흥민은 후반 40분 자신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직접 차 넣어 시즌 두 자릿수 득점을 돌파했고, 도움 2개를 작성해 승리에 앞장섰다.

당시 5경기 무승(1무 4패)에 허덕이던 팀에 중요한 승리를 안기고 4위 경쟁을 이어갈 발판을 마련했던 손흥민은 최근 폼도 나쁘지 않아 이번 경기에도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최근 리그 6경기에서 그는 대부분 풀타임을 소화하며 3골 3도움을 올리고 있다.

직전 노팅엄 포리스트와의 경기에선 후반 7분 미키 판더펜이 넣은 결승 골의 도움을 작성하며 팀의 3-1 승리에 기여했다.

이를 포함해 손흥민의 올 시즌 리그 누적 공격 포인트는 15골 9도움이다.

득점은 선두 엘링 홀란(맨체스터 시티·19골)에게 4골 뒤진 공동 6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고 도움은 파스칼 그로스(브라이턴)를 비롯한 공동 선두 3명(10개)과 단 하나 차이의 공동 4위로, 개인 타이틀 경쟁 가능성도 충분히 열려 있다.

특히 손흥민은 도움 하나만 추가하면 이번 시즌 골에 이어 도움도 두 자릿수를 돌파, 2019-2020시즌(11골 10도움), 2020-2021시즌(17골 10도움)에 이어 개인 통산 3번째 10골-10도움을 달성하게 돼 이 또한 관심이 쏠리는 대목이다.

EPL에서 시즌 10골-10도움을 3차례 이상 기록한 선수는 현재까진 웨인 루니(5회), 에리크 캉토나, 프랭크 램퍼드(이상 4회), 무함마드 살라흐, 디디에 드로그바(이상 3회)까지 총 5명으로, 손흥민이 6번째 주인공을 노리고 있다.

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