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비 상승세 둔화…3월 외식물가 전월 동일
외식비 상승세 둔화…3월 외식물가 전월 동일
  • 김종현
  • 승인 2024.04.11 21: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원 ‘참가격’
삼겹살·자장면 등 8개 메뉴 조사
31개월 만에 전월과 가격 같아
식용유·설탕↑…라면·밀가루↓
가파르게 치솟던 외식 물가 상승세가 둔화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11일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삼겹살과 자장면 등 서울 기준 8개 외식 대표 메뉴의 3월 가격이 모두 2월과 동일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밥(3천323원)과 자장면(7천69원), 칼국수(9천38원), 냉면(1만1천462원), 삼겹살(200g·1만9천514원), 삼계탕(1만6천846원), 비빔밥(1만769원), 김치찌개 백반(8천원) 등 8개 품목 모두 전달과 가격이 같았다.

외식 8개 품목 가격이 모두 전달과 동일한 것은 2021년 8월 이후 31개월 만에 처음이다.

외식 물가 상승률이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 평균을 웃도는 현상은 2021년 6월부터 지난달까지 34개월째 지속됐는데 올해 들어 상승세가 둔화하고 있다.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 대비 외식 물가 상승률 차이는 올해 1월 1.5% 포인트에서 2월 0.7% 포인트, 3월 0.3% 포인트로 점차 줄었다.

외식 물가는 최근 상승세가 둔화했지만, 그동안 많이 오른 상황이다.

냉면은 2022년 4월, 비빔밥은 작년 1월 처음 1만원을 각각 넘었다.

자장면은 작년 10월 7천원대, 김치찌개 백반은 작년 12월 8천원대로 각각 올랐다.

현재 1만원으로 먹을 수 있는 외식 메뉴는 김밥과 자장면, 칼국수, 김치찌개밖에 없는데 서울 시내 중심부에서는 이같은 가격보다 훨씬 더 비싸다.

지난 달 서울 개인서비스요금을 보면 이발소 비용과 목욕비는 각각 1만2천308원과 1만231원으로 2월과 같다.

소비자원이 참가격을 통해 공개한 집중관리 7개 품목의 3월 가격을 보면 2개 품목은 전달보다 올랐고, 5개 품목은 내렸다.

식용유(10.2%)와 설탕(2.1%)은 올랐고, 라면(-0.4%)과 밀가루(-0.5%), 우유(-1.4%), 화장지(-5.6%), 계란(-6.3%)은 떨어졌다.

지난달 말부터 CJ제일제당과 대한제분, 삼양사 등이 원재료 가격 하락을 반영해 밀가루 가격을, 오뚜기가 식용유 가격을 각각 내렸다. 이는 4월 통계에 반영된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