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성난 민심 잠재울 카드로 ‘친윤’ 아닌 ‘비윤’에 무게
與, 성난 민심 잠재울 카드로 ‘친윤’ 아닌 ‘비윤’에 무게
  • 이기동
  • 승인 2024.04.11 21: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동훈·韓 총리 등 사의 표명
차기 지도부 구성 의견 분분
나경원·안철수 당권 후보 거론
당내 최다선 주호영도 ‘무게감’
일각 “용산과 관계 정립 중요”
한동훈-비대위원장사퇴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관련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4·10 총선 참패로 후폭풍이 거센 대통령실과 여당이 인적 쇄신 카드를 꺼내 들었지만 표심에서 나타났듯 성난 민심을 잠재울 수 있을지 주목된다.

11일 오전 대통령실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각각 입장 발표를 통해 총선 결과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

대통령실에서는 이관섭 비서실장과 성태윤 정책실장을 비롯해 수석비서관급 이상 참모와 한덕수 국무총리도 포함됐다. 윤 대통령은 이 비서실장을 통해 “총선에 나타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국정을 쇄신하고 경제와 민생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처럼 책임론이 부각되는 정부·여당 내에서 집권 여당의 차기 지도부 구성에 의견이 분분하다.

먼저 친 윤석열계로 알려진 권성동·이철규·김은혜 의원 등이 구원투수로 등장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지만 참패 원인이 윤 대통령의 불통의 리더쉽이라는 지적 속에 친윤 세력의 축소는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에 여당 일각에서는 용산과의 관계 정립이 가장 중요한 순간이라는 주장이 나오면서 계파색이 옅은 중진들이 전면에서 위기 수습에 나서야 한다는 의견에 힘이 실리고 있다.

따라서 한동훈 비대위원장이 떠난 자리에 비윤계인 주호영·나경원·안철수·윤상현·권영세·김태호 등 중진들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다.

우선 5선 고지에 오른 나경원(서울 동작을) 전 의원과 4선에 성공한 안철수(경기 성남분당갑) 의원이 차기 당권 후보로 거론된다. 나 전 의원은 전국적 인지도가 있는 데다 20대 국회에서 소수 야당의 원내대표를 맡으며 리더십을 검증받은 만큼 참패 충격을 수습할 적임자라는 평가가 나온다.

안 의원 역시 당내 비주류 중진으로서 3·8 전당대회에서 ‘김장(김기현·장제원) 연대’를 중심으로 한 친윤계의 비토 공세에 시달리다 고배를 마신 바 있다.

‘낙동강 벨트’ 최대 격전지였던 경남 양산을에서 힘겹게 승리를 거머쥔 김태호 의원 역시 4선 중진이 된 데다 계파색이 뚜렷하지 않아 당내 영향력이 한층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김 의원은 당의 지역구 재배치 요청을 수용하며 험지에서 승리를 따냈다는 점도 차기 당권을 노린다면 플러스 요인이 될 수 있다.

윤석열 정부 초대 통일부 장관을 지낸 권영세 의원 역시 격전지였던 서울 용산에서 5선에 성공하면서 당내 입지가 커질 수 있다.

당내 최다선인 6선에 오르며 대구·경북(TK) 맹주로 자리 잡은 주호영(대구 수성갑) 의원이나, 총선 전부터 ‘수도권 위기론’을 역설하며 수직적 당정관계를 재정립해야 한다고 요구해온 윤상현(인천 동·미추홀을) 의원 역시 5선의 무게감을 쌓은 터라 당내에서 더욱 큰 목소리를 낼 수 있다.

이기동기자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