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달러 지속에 환율 17개월來 최고치
강달러 지속에 환율 17개월來 최고치
  • 강나리
  • 승인 2024.04.14 21: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연준 기준금리 인하 지연
시장에선 “1400원대도 가능”
1,400원대 앞둔 원/달러. 환율 원/달러 환율이 연일 연고점을 경신하며 1,400원 선도 위협하고 있다. 지난 12일 원/달러 환율은 전주 대비 22.6원 상승한 1375.4원에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 2022년 11월 10일(1,377.5원) 이후 17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며, 주간 상승 폭 역시 지난 1월 19일(25.5원) 이후 가장 컸다. 사진은 이날 서울 중구 명동거리 한 환전소에 표시된 원/달러 환율. 연합뉴스
1,400원대 앞둔 원/달러. 환율 원/달러 환율이 연일 연고점을 경신하며 1,400원 선도 위협하고 있다. 지난 12일 원/달러 환율은 전주 대비 22.6원 상승한 1375.4원에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 2022년 11월 10일(1,377.5원) 이후 17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며, 주간 상승 폭 역시 지난 1월 19일(25.5원) 이후 가장 컸다. 사진은 이날 서울 중구 명동거리 한 환전소에 표시된 원/달러 환율. 연합뉴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를 예상보다 늦게 인하할 가능성이 커지면서 원·달러 환율이 1천370원대를 웃돌며 17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과 유럽 등 주요국 간 통화정책 차별화가 이미 시작된 가운데, 이란이 이스라엘을 보복 공격하는 등 중동의 지정학적 위험이 커지고 있는 만큼 환율 오름세는 한동안 지속될 수 있다. 시장에서는 원·달러 환율 상단을 1천400원대까지 열어둬야 한다는 전망도 나온다.

14일 서울 외환시장에 따르면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지난 12일 전주 대비 22.6원 상승한 1,375.4원에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 지난 2022년 11월 10일(1,377.5원) 이후 17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주간 상승 폭도 지난 1월 19일(25.5원) 이후 가장 컸다.

최근 환율이 빠르게 상승한 것은 미국 달러가 강세를 나타냈기 때문이다.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더디게 둔화하면서, 연준의 정책금리 인하 시점이 시장 예상보다 지연될 가능성이 커진 상황이다.

미 노동부 발표에 따르면 3월 미국 CPI는 전년 동월 대비 3.5% 상승해 6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까지 뛰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CPI 발표 직후 금리선물 투자자들이 기대하는 6월 금리 인하 확률은 20% 밑으로 떨어졌다.

미국 경제가 견조한 소비 등에 힘입어 예상을 웃도는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는 것도 연준의 금리 인하를 늦추는 요인으로 꼽힌다. 미국 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감이 후퇴한 가운데, 유럽중앙은행(ECB)이 6월 정책금리 인하를 시사하면서 달러는 한 번 더 강세 압력을 받았다.

강나리기자 nnal2@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