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 9회 동점포로 KBO 통산 홈런 공동 1위…SSG, KIA에 역전승
최정, 9회 동점포로 KBO 통산 홈런 공동 1위…SSG, KIA에 역전승
  • 승인 2024.04.16 22: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정이 역사적인 KBO 개인 통산 467호 홈런을 극적인 9회말 동점포로 장식했다.

SSG 랜더스는 1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9회말 2사 후에 터진 최정의 동점포와 한유섬의 결승포로 KIA 타이거즈를 6-4로 꺾었다.

6연승 행진을 이어가던 선두 KIA도 최정의 배트에 무너졌다.

최정은 3-4로 끌려가 패색이 짙었던 9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 KIA 마무리 정해영을 공략해 좌중간 담을 넘어가는 동점 솔로포를 터뜨렸다.

이어 기예르모 에레디아가 좌전 안타를 쳤고, 한유섬이 오른쪽 담을 넘어가는 투런포로 경기를 끝냈다.

최정은 시즌 9호이자, 개인 통산 467호 홈런을 쳐 이승엽 두산 베어스 감독과 KBO리그 통산 홈런 공동 1위에 올랐다.

KIA는 1회초 1사 후 이창진이 중전 안타와 이우성의 3루수 앞 땅볼로 만든 2사 2루에서 KBO 개인 통산 타점 1위 최형우가 우중간에 떨어지는 적시타를 쳐 선취점을 뽑았다.

SSG는 2회말 기예르모 에레디아의 우전 안타와 한유섬의 좌중월 2루타로 무사 2, 3루를 만들고, 박성한의 2루수 앞 땅볼로 점수를 뽑아 1-1 동점을 이뤘다.

이어진 1사 3루에서는 고명준이 KIA 선발 김건국의 시속 137㎞ 컷 패스트볼을 공략해 왼쪽 담을 넘어가는 역전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KIA도 홈런포로 응수했다.

1-3으로 뒤진 3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 김도영은 SSG 선발 김광현의 초구 시속 122㎞ 슬라이더를 받아쳐 좌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 아치를 그렸다.

이날 전까지 김도영은 한국 야구를 대표하는 왼손 에이스 김광현을 상대로 11타수 5안타(타율 0.455)로 매우 강했다.

특히 김도영이 프로에 입문한 2022년 4월 9일 인천에서 김광현의 직구를 공략해 1군 첫 안타를 만들어내기도 했다.

지난해까지 김광현에게 홈런은 치지 못했는데, 김도영은 올해 첫 대결에서 시원한 홈런포를 쏘아 올렸다.

2-3이던 7회 2사에는 김선빈이 SSG 왼손 불펜 고효준의 시속 143㎞ 직구를 통타해 왼쪽 파울 라인 안쪽으로 들어간 동점 솔로포를 쳤다.

김선빈이 홈런을 친 건, 2022년 9월 16일 광주 한화 이글스전 이후 578일 만이다.

3-3으로 맞선 8회초 1사 후, KIA 이우성은 노경은의 시속 132㎞ 슬라이더를 공략해 왼쪽 담을 넘어가는 역전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하지만, SSG가 9회에 짜릿한 역전극을 연출했다.

최정이 기적같은 동점포를 쏘아 올렸고, 한유섬이 끝내기 홈런으로 역전 드라마를 완성했다.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