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4일] 동방정사의 오늘의 운세
[4월 24일] 동방정사의 오늘의 운세
  • 길상규
  • 승인 2024.04.23 21: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제공: 동방정사 길상규 법사

4월24일 수요일

(음3월16일 무오일)

쥐띠
쥐띠

 

 

48년생

주변의 조언을 귀담아듣고 심사숙고함이 올바른 선택이리라.

다른 이의 잘못을 본다면 눈 감지 말고 뼈아픈 충고라도 한마디 해주자.

60년생

타인의 도움이 필요한 시기이니 구하여 나서자.

체면을 지키기 위해 망설이면 좋지 않은 결과로 이어지니 시기를 놓치지 말자.

72년생

무언가에 쫓기듯 급한 일 처리는 실패를 불러오게 될 것이다.

느긋함으로 승부하고 지금은 승패를 논하기보단 내실을 다져갈 때이다.

84년생

경쟁이 치열해지니 분발해야 하겠구나.

실력도 중요하지만 운도 따라줘야 하니 최선을 다하고 하늘의 뜻에 맡겨보자.

 

소띠
소띠

 

 

49년생

전화위복이라 힘겨움이 있은 뒤 반전이 기대되는구나.

정진함에 꾸준한 이는 더욱 그러하니 마음먹기에 달린 일이로다.

61년생

밖으로 나가 활동하는 것이 즐거울 날이니 가까이 산행이나 다녀오면 좋겠구나.

자연과 벗 삼아 그동안 쌓인 피로를 풀어보는 시간을 가져보자.

73년생

의견 충돌로 마찰이 우려되니 소리가 크게 나겠구나.

부부간의 충돌은 소리가 커지니 흉하므로 확전은 자제함이 좋으리라.

85년생

경솔함으로 비난 받을 수 있으니 행동에 신중하고 언행에도 조심하도록 하자.

 

호랑이띠
호랑이띠

 

50년생

실물수 등 집안의 물건을 분실하거나 가까이 있던 물건의 분실이 우려되는구나.

잃어버린 것은 찾기 힘드니 포기하는 것이 나을 것이다.

62년생

전체의 흐름에 반대하는 마음을 가진다면 명분 있는 행동이 따라야 할 것이다.

무조건적 반대의 자세는 보기에도 흉하니 명분 없는 행동은 조심하자.

74년생

노력을 기울였음에도 성과가 나오지 않는다면 과감한 선택이 필요하구나.

시간은 자신의 편이 아닌 것이니 부질없는 노력은 그만둠이 좋으리라.

86년생

세월이 하수상 하니 뜻한 바가 어긋남이 많구나.

혼자만 힘든 것이 아니니 고통의 시간을 인내해가자.

 

토끼띠
토끼띠

 

 

51년생

지나친 욕심은 경계해야 할 것이다.

잘 되던 일이 성과 없이 끝맺을 수 있으니 조심스럽구나.

63년생

흑백논리에 사로잡히지 않도록 행동에 신중하자.  

자신의 생각만이 선이라는 생각은 참으로 위험하구나. 

75년생

돼지 목에 진주를 거는 격이니 허영심에 겉치레를 해본들 어찌 빛이 나겠는가.

가치의 평가는 스스로가 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이의 평가로 이루어지는 것이니 치장하기보단 내면의 깊이를 키우도록 하자.

87년생

평온한 하루이리라.

본분만 지키고 과함을 다스린다면 평탄한 하루로 지나가리라.

 

용띠
용띠

 

 

52년생

죽 끓듯 변덕이 심해지니 주변 사람을 힘겹게 하겠구나.  

자신의 변덕으로 민폐 끼치는 일은 하지 않도록 하자.  

64년생

부부간에 갈등이 우려되니 빠른 화해가 필요하리라.  

서운한 감정이 한꺼번에 폭발할 수도 있으니 이해하고자 하라.  

76년생

진실은 빛을 발하게 되어있으니 알아주지 못함을 아쉬워 말자.

아쉬움이 들거나 원망의 마음이 생기겠지만 하나의 과정이니 너무 연연해 말자.

88년생

물질보다 사람이 더 중요하니 물질에 너무 연연하지 말자.

사람을 잃으면 더 큰 손실이니 사람을 잃지 않도록 하라.

 

뱀띠
뱀띠

 

 

53년생

성실함으로 꾸준히 정진해 간다면 원하는 바를 얻을 수 있으리라.

분쟁과 시비가 있겠지만 정도를 지켜간다면 큰 문제는 없으리라.

65년생

경쟁으로 얻는 것은 득보다 실이 더 많겠구나. 

적당히 타협하고 양보하는 것이 실리가 클 것이다. 

77년생

봉사의 마음을 가지고 공익을 위해 희생한다면 덕을 쌓아가는 것이니 아름답구나.

명예가 높아지는 시기이니 공익을 위해 노력함이 바람직하리라.

89년생

불규칙 속에 규칙이 있다지만 규칙적이지 못한 생활습관은 좋지 않구나.

바꿔야 할 습관은 늦기 전에 빠르게 바꿔감이 현명하리라.

 

말띠
말띠

 

 

54년생

부당한 방법으로 성취하고자 하지 말자. 

이룰 순 있겠으나 허상이니 오히려 더 허무하리라. 

66년생

스스로의 결정에 회의감이 드니 판단에 문제가 있구나.

신중하게 결정한 것이지만 문제가 발견되면 다시 바꾸는 것이 맞을 것이다.

78년생

앞서 나감을 경계하라.

앞세운 생각으로 근심을 만들면 그것이 큰 흉이리라.

90년생

스트레스가 많아지니 사소한 일에도 짜증이 나는구나.  

공동의 생활에서 혼자의 한풀이는 적당히 하도록 하자. 

 

양띠
양띠

 

 

55년생

겉만 보고 사람을 평가하려 하지 말라.

편견은 스스로의 함정에 빠지는 격이니 옳고 그름의 판단에 부족해진다.

67년생

가화만사성이라 가족이 화합하니 어찌 아름답지 않은가.

반목하던 사이에 화해의 손길을 먼저 내어보자.

가화만사성은 기본이고 근본이 되는 것이니 가정을 먼저 밝히고 바깥도 밝히고자 하라.

79년생

가족의 건강이 좋지 못해 근심이 깊어갈 수 있구나.

부모님의 건강이라면 쉽게 마무리될 근심이 아니로다.

91년생

모든 일에는 시기가 있기 마련이다.

해야 할 시기인데 인식하지 못해 놓칠 수 있으니 집중하여 기회를 놓치지 말라.

 

원숭이띠
원숭이띠

 

 

56년생

귀인의 도움이 기대되니 뜻밖의 성취가 기대되는구나. 

덕을 쌓아온 이는 더욱 그러할 것이니 힘겨움을 헤쳐나가보자. 

68년생

신념 있는 모습은 아름답지만 너무 과하면 독단으로 비치니 흉하다.

적당하게 조절하여 심지 굳은 의지를 보이면서도 융화할 수 있도록 하자.

80년생

자신을 너무 드러내는것 은 흉하니 조심하자.

나서기보단 뒤로 한발 물러서 관망함이 좋을 시기이구나.

92년생

일의 경중이 있고 순서가 있는 법인데 우왕좌왕하니 흉하구나.

급하고 당장 처리해야 할 일부터 먼저 집중해서 하도록 하자.

 

닭띠
닭띠

 

 

57년생

욕심을 내려두니 평안함이 자리를 잡는구나.

욕심으로 얻고자 함은 얻은들 편하지 않음이니 내려둠이 현명하리라.

69년생

금전운이 다소 불리하니 흐름에 답답함이 느껴지는구나.

지출이 과해 지니 검소함을 유지하며 현상을 유지해가자.

81년생

내 뜻에 맞지 않다고 불평불만을 너무 하지는 말자.

다수를 위한 일에는 개인의 만족이 부족할 수밖에 없으니 양보하거나 내려두도록 하자.

93년생

기회가 다가오니 놓치지 말고 잡도록 하자.

작지 않은 변화의 바람이 불어오니 도움의 손길이 따르거나 뜻밖의 인연이 큰 도움을 줄 수도 있으리라.

 

개띠
개띠

 

 

58년생

가족들과 화합하여 뜻을 이루는 날이니 함께 합심하여 성취를 만들어가자.

가화만사성이 빛나는 날이니 아름답구나.

70년생

신용 있는 사람이 되어야 할 터인데 말만 앞세우는 사람이니 문제로다.

말만 앞세워 신용을 잃지 말고 작은 것이라도 실천하는 모습을 보여보자.

82년생

부모나 윗사람을 공경함에 부족함이 없도록 하자.

훗날 후회의 마음이 남지 않도록 지금 자신의 모든 노력을 기울여가자.

94년생

인연의 만남은 생각지 않게 다가오는 것이고 나이와 지위, 현재 상황과는 전혀 상관없이 오는 것이니 주어진 위치에 따라 넘치지 않게 대응하자.

전전긍긍하여 관계의 앞날을 걱정하는 일은 만들지 말자.

 

돼지띠
돼지띠

 

 

59년생

서광이 비치거나 일정 수준 정진한 결과물을 받아 들 수 있으리라.

최선을 다한 결과물이니 성과에 상관없이 감사하고 즐거워하도록 하라.

71년생

바쁘게 달려온 당신, 두다리 쭉 펴고 자신만을 위한 시간을 한번 가져보자.

가만 놔두지 않는 전화벨을 오늘은 잠시 꺼두면 좋으려만, 휴식이 필요하니 쉬는 게 좋겠지만 상황에 따라 어쩔 수 없기도 하리라.

83년생

여행을 준비 중이라면 떠나도 좋을 시기이구나.

부부가 함께하면 더욱 기분 좋은 나들이길이 되리라.

95년생

대인관계가 좋아지는 시기이니 그동안 소원했던 이와 화해하거나 새로운 인연과의 만남도 나쁘지 않은 날이구나.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