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자율 증원안’ 사립대는 신중 모드
‘의대 자율 증원안’ 사립대는 신중 모드
  • 남승현
  • 승인 2024.04.20 1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대 제안’ 정부 수용에도
지역 사립 “대학 위상 맞물려
축소하면 추후 증원 어렵다”
배정된 증원 축소 가능성 낮아
수용해도 10% 정도 감축 전망
정부가 수용한 경북대 등 6개 국립대 총장의 ‘의대 자율 증원안’을 두고 영남대, 계명대, 대구가톨릭대 등 지역 사립대학들이 자율 감축안에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사립대학의 경우 의대 증원이 대학 위상을 높이고 축소할 경우 추후 증원이 어려울 것으로 판단하고 있기 때문이다.

교육부와 지역대학가에 따르면 지난 18일 경북대, 강원대, 경상국립대, 충남대, 충북대, 제주대 6개 대학총장이 의대 증원 인원의 50∼100% 범위에서 자율적으로 선택할수 있도록 건의하자 정부가 이를 수용했다.

이에 따라 경북대가 의대 증원분 90명의 50%만 반영할 경우 45명이 늘어나 현재 의대 정원(110명)이 155명으로 증가한다. 당초 의대증원 90명일 경우 모집인원은 200명이었다.

경상국립대는 증원분(124명)의 절반만 반영할 경우 62명이 늘어난다. 6개 대학의 내년도 의대 증원은 총 598명이지만 50% 감축할 경우 299명이 된다. 이 경우 당초 계획인 2천명 증원에서 1701명으로 줄어든다. 여기에 부산대, 전북대, 전남대 등 국립대 3곳이 모두 참여할 경우 전체 증원 규모가 1천500명대로 축소될 전망이다.

국립대학들이 의대증원을 축소할 경우 비수도권에 의대 정원 200명의 매머드급 대학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국립대와 달리 사립대의 경우 배정받은 의대증원을 축소할 가능성은 없거나 수용해도 10%정도 감축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역 A사립대 관계자는 “지방대 위기, 대학 위상제고, 지역 발전과 맞물려 있어 지난달 정부로부터 배정받은 의대 증원수를 축소할 가능성은 낮다”고 했다.

B대학 관계자는 “의대증원은 다양한 변수가 있어 추후 증원될 가능성도 낮다고 본다. 만약 감축하더라도 배정받은 증원의 10% 안팎에서 이뤄질 것”이라며 “대구경북외 다른 지역 사립대의 상황을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했다.

정부가 지난달 밝힌 의대 증원수는 경북대가 현재 의대 정원(110명)에서 90명 늘어난 200명, 영남대는 76명에서 44명 늘어난 120명, 계명대는 76명에서 44명 늘어난 120명이다. 대구가톨릭대는 현 정원 40명에서 100% 증가한 80명이다.

대구권 4개 대학은 총 218명의 증원분을 확보해 의대 입학정원이 현재 302명에서 520명으로 늘었다. 이중 경북대가 50%감축(45명)할 경우 4개 대학의 증원은 173명이며 총 입학정원은 475명이다.

남승현기자 namsh2c@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