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선찰사 삼세불도, 道 유형문화재 지정
안동 선찰사 삼세불도, 道 유형문화재 지정
  • 지현기
  • 승인 2024.04.23 21: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퇴운당 신겸 화풍 엿볼 수 있어
한 화면 삼세불-지장보살 조합
안동선찰사삼세불도

안동의 비지정 불교문화유산 ‘안동 선찰사 삼세불도(安東 仙刹寺 三世佛圖·사진)’가 경상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 고시됐다.

선찰사 삼세불도는 1823년 신겸이 증명을 맡고 학송당 선준이 양공이 되어 함께 제작했으며 문경 대승사에서 형성됐던 사불산화파의 대표적 화승인 퇴운당 신겸 화풍의 영향을 볼 수 있는 작품이다.

한 화면에 삼세불인 석가·약사·아미타불을 두고 지장보살이 조합된 새로운 도상을 갖춘 개성 있는 불화로 신겸의 특징인 파격적인 도상의 전용과 창출이 구현돼 있다.

현재 화기의 박락으로 육안상 판독은 어렵지만 선행 자료와 경북 지역 불화를 통해 신겸과 선준, 수연의 작품과 일치함을 알 수 있다.

여래와 나한의 인물 표현, 정치한 필선, 다양한 기물 선택 등에서 사불산화파의 영향을 받았음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삼전패의 도상 차용과 검은 바탕에 금선묘를 사용한 점은 조선 후기 드문 사례로 평가된다.

이번에 선찰사 삼세불도의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지정으로 안동시는 국가유산 103건을 비롯해 국가등록유산 5건, 경상북도 지정유산 232건 등 총 340건의 지정 문화재를 보유하게 됐다.

한편 선찰사는 신라시대에 창건된 사찰로 현재 안동시 길안면 웃장터길 91-17(천지리 574-3)에 자리해 있다.

당초 선찰사는 안동시 길안면 용계리에 있었으나, 임하댐 건설로 인해 지금의 자리로 옮겼으며 법당 내부에는 보물로 지정된 목조석가여래좌상을 중심으로 삼존불이 봉안돼 있다.

지현기기자 jhk@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