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문예회관, 어린이날 국악 뮤지컬 ‘어린왕자’ 어때요
대구문예회관, 어린이날 국악 뮤지컬 ‘어린왕자’ 어때요
  • 황인옥
  • 승인 2024.04.23 21: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3~5일 공연
가족에 대한 사랑 주제로 각색
친근한 대사·생동감 있는 안무
어린이집·유치원 단체관람 할인
어린왕자 역 김현서
어린왕자 역 김현서
 
장미 역 박수연
장미 역 박수연
 
미오 역 이예진
미오 역 이예진
 
사막여우 역 우다현
사막여우 역 우다현

대구문화예술회관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어린이 국악 뮤지컬 ‘어린왕자’를 5월 3일부터 5월 5일까지 3일간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진행한다. 공연은 총 3회로, 5월 3일 오전 11시, 4일과 어린이날인 5일은 오후 2시에 만날 수 있다.

국악 뮤지컬 ‘어린왕자’는 세계인이 사랑하는 명작인 앙투안 생텍쥐페리의 동화 ‘어린왕자’를 원작으로 현대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각색한 작품이다. 극 전체를 관통하는 주제인 ‘가족에 대한 사랑’을 친근한 대사, 생동감 넘치는 안무, 그리고 국악을 곁들인 라이브 연주로 함께 감상할 수 있다.

극은 엄마를 실망시키지 않기 위해 시간에 쫓기며 살아가는 주인공인 ‘미오’와 비행기 조종사로서 사막에서의 추억을 간직한 ‘부지 할아버지’가 우연히 마주치면서 시작된다. 두 사람이 사막으로 여행을 떠나 부지 할아버지의 추억 속 어린왕자를 만나게 되면서 ‘길들임’의 의미에 대해 알아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번 공연은 연출가 추정화가 각색, 연출을 맡아 전 세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작품을 제작했다. 추정화는 미국 브로드웨이 진출에 성공한 뮤지컬 ‘인터뷰’를 비롯해 ‘프리다’, ‘루드윅 : 베토벤 더 피아노’, ‘스모크’, ‘4월은 너의 거짓말’ 등 명작의 각색 및 연출가이자, 2017년 한국 뮤지컬어워즈 ‘신인연출상’, 2019년 예그린 뮤지컬 어워드 ‘연출상’, 2020년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 ‘창작 뮤지컬상’(프리다) 등을 휩쓸며 극적인 전개와 뛰어난 완성도, 관객의 시선을 집중시키는 각색과 연출로 뮤지컬 업계에서 큰 호평을 받고 있다.

연출가 추정화가 바라본 가족 뮤지컬 ‘어린왕자’는 ‘어른이’를 위한 동화 ‘어린왕자’를 근간으로 인간이라면 누구나 공유하는 ‘사랑’이라는 감정을 ‘길들임’에 투영한다. 순수한 어린이들뿐만 아니라 바쁜 일상에 지친 20~30대 청년들, 동심을 잊은 40~50대의 마음까지 어루만지며 세대 간의 접점과 화합의 장을 그려낸다.

이번 작품에서는 대구 및 수도권에서 활동하고 있는 신인 배우들의 열정적인 연기도 흥미를 더한다. 작품의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어린왕자 역의 김현서, 미오 역의 이예진, 부지 할아버지 역의 조영근, 장미 역의 박수연, 사막여우 역의 우다현, 뱀 역의 정시윤, 앙상블의 김병민, 김소원, 최인혜, 최효민이 함께한다.

연주에는 밴드마스터 김성원, 드럼 정효민, 베이스 정재현, 기타 최만호, 건반 강한뫼, 해금 남영주, 대금 구슬기, 가야금 홍혜림, 피리, 생황 정규혁이 출연해 어린이들이 평소 잘 접해보지 못했던 국악 사운드를 감상해 볼 수 있는 순간을 선사한다.

입장료는 1~3만원이며, 5월 3일은 어린이집 및 유치원에서 단체 관람을 희망할 시 할인을 적용해 전석 1만 원에 관람할 수 있다. 세한 할인 혜택은 대구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인옥기자 hio@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