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출생아 수 ‘2만명’ 밑돌아
2월 출생아 수 ‘2만명’ 밑돌아
  • 김종현
  • 승인 2024.04.24 2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 작성 이후 역대 최소치
대구도 작년보다 8명 줄어

 

올해 2월 태어난 아기가 2월 전국 기준 처음으로 2만명 밑으로 떨어지고 대구에서도 1월과 2월 연속으로 출생아 수가 줄어들었다.

통계청이 24일 발표한 ‘2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 2월 출생아 수는 1만9천362명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658명(3.3%) 감소했다.

1981년 통계 작성 이래 2월 기준으로 2만명을 하회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역대 최소치를 갈아치웠다.

2월 출생아 수는 2017년 3만499명에서 이듬해 3만명 선이 붕괴했고 작년까지 6년 연속 2만명대를 기록했다. 작년 2월 출생아는 잠정치 발표 당시 1만9천939명이었지만, 지연 신고 등이 반영되면서 2만20명으로 수정됐다.

시도별 출생아 수는 서울·인천 등 5개 시도에서는 증가, 부산·대구 등 12개 시도는 감소했다. 대구의 경우 지난해 1월 913명에서 올해 1월 907명, 지난해 2월 807명이 올해 2월 799명으로 8명이 줄었다.

대구시 관계자는 “매달 8명에서 10명 정도 감소세를 보이고 있어 대구시와 구군이 출생장려사업을 계속 강구하고 있다. 인구소멸 지역인 대구 서구와 남구, 군위지역은 특히 정부의 지방소멸 대응기금을 지원받아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구 1천명당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組)출생률은 전국 4.8명으로 작년보다 0.3명 줄었다.

올해 2월 사망자 수는 2만9천977명으로 1년 전보다 2천619명(9.6%) 증가했다. 2월 기준 역대 가장 많았다.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를 웃돌면서 지난 2월 인구는 1만614명 자연감소했다. 인구는 2019년 11월부터 52개월째 줄고 있다. 자연감소 폭은 1만명을 넘어 역대 2월 중 가장 컸다.

통계청 관계자는 “고령화로 85세 이상에서 사망자가 늘었다”며 “윤달로 2월이 하루 늘어난 영향도 있다”고 말했다.

올해 2월 결혼은 1만6천949건 이뤄졌다. 작년 같은 달보다 896건(5.0%) 줄었다.

2월 이혼 건수는 7천354건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128건(1.8%) 증가했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