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교수 사직서 효력 발생 시작…긴장 고조
의대교수 사직서 효력 발생 시작…긴장 고조
  • 윤정
  • 승인 2024.04.25 21: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현장 별다른 이탈 움직임 없어
대구 4개 의대, 사직서 처리 아직
저마다 효력 발생 시기·여부 달라
향후 연쇄사직 가능성에 우려 커져
계속되는의정갈등1
의대 증원 정책과 관련해 의정갈등이 이어지고 있는 25일 대구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전영호기자 riki17@idaegu.co.kr

정부와 대립각을 세우는 의대 교수들이 사직서를 제출한 지 한 달이 돼 사직효력이 발생하기 시작하는 25일 의료 현장의 긴장감은 고조되고 있지만 교수들의 뚜렷한 이탈 움직임은 보이지 않고 있다.

대구지역 4개 의대(경북대·영남대·계명대·대구가톨릭대)도 교수들의 사직서 처리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는 이날 수리 예정인 사직서가 없다며 실제로 병원을 떠나는 의대 교수들은 많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이날 당장 뚜렷한 사직 움직임은 없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사직효력이 발생해 병원을 떠나는 교수들이 점차 나타날 수 있어 국민과 환자들의 우려는 커지고 있다.

전국의대교수 비상대책위원회 등은 25일부터 사직이 시작된다고 밝힌 바 있다. 사직서 제출 후 한 달이 지난 시점에 바로 사직하지 않고 ‘사직 희망일’을 추후로 잡은 교수들도 있다.

이처럼 사직서 효력이 발생하는 시기가 다를뿐더러 절차적·형식적 요건을 갖추지 못한 사직서가 한 달 후 효력이 발생하는지 애매모호한 경우도 있다. 또 일부 의대에서는 교수들이 쓴 사직서를 교수 비대위가 모아서 가지고 있으면서 총장 등에게 제출하지 않은 사례들도 적지 않았다. 의대 학장이 가지고 있으면서 대학 본부에 전달하지 않은 경우도 있다.

정부는 이날 사직서 수리가 예정된 교수는 없으며 교수들이 한꺼번에 이탈할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판단한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