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예원, 이번엔 '매치퀸' 도전…2년 전 준우승 설욕하나
이예원, 이번엔 '매치퀸' 도전…2년 전 준우승 설욕하나
  • 승인 2024.05.14 10: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2년 연속 상금왕과 대상에 다승왕까지 노리는 이예원이 ‘매치플레이 여왕’에 도전한다.

이예원은 15일부터 닷새 동안 강원도 춘천시 라데나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리는 두산 매치플레이(총상금 9억원)에 출전한다.

흔히 매치플레이가 장타자에게 유리하다고는 하지만 완벽에 가까운 ‘또박이’ 골프를 구사하는 이예원은 매치플레이에도 강하다.

이예원은 2022년 신인 때 이 대회 결승에 올라 홍정민에게 져 준우승했다.

지난 12일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시즌 2승을 따낸 뒤 기자회견에서 이예원은 “매치플레이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대회”라면서 “2년 전 결승전 패배도 설욕하고 싶다”고 의욕을 보였다.

이예원이 두산 매치플레이에서 우승한다면 박지영을 제치고 맨 먼저 시즌 3승 고지에 오른다.

상금과 대상 포인트 경쟁에서도 박지영을 추월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올해 목표로 세운 다승왕을 향해 고속도로를 까는 셈이다.

박지영은 이 대회에 출전하지 않고 휴식을 선택했다.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는 이번 대회에 처음 출전하는 장타자 방신실과 윤이나의 대결이다.

두산 매치플레이 출전 선수 64명은 전년 성적으로 결정하기에 신인은 출전하지 못한다.

작년에 신인이었던 방신실은 올해 첫 출전 기회를 잡았다.

2022년 신인이던 윤이나는 작년에는 징계 기간이라 올해서야 처음 출전하게 됐다.

2002년 장타 1위 윤이나와 작년 장타여왕 방신실은 올해도 장타여왕 자리를 놓고 경쟁하고 있다.

매치플레이는 장타자들이 장타를 활용한 경기를 펼치기 때문에 둘의 장타력을 제대로 감상할 기회다.

올해 장타 1위를 달리는 황유민이 출전하지 않는 점은 아쉽다.

역대 챔피언은 2명 출전한다.

2022년 챔피언 홍정민은 2년 만에 정상 탈환을 노린다. 2010년에 이 대회에서 우승한 이정민은 무려 14년 만에 두 번째 우승과 시즌 2승을 바라보고 출사표를 냈다.

2008년 시작한 이 대회에서 두 번 우승한 선수는 김자영(201년, 2017년)뿐이다.

2021년 우승자 박민지와 작년 챔피언 성유진도 출전하지 않는다.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