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시즌 마지막 경기서 ‘10-10’ 정조준
손흥민,시즌 마지막 경기서 ‘10-10’ 정조준
  • 이상환
  • 승인 2024.05.16 12: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셰필드와 EPL 최종전
도움 하나 더하면 기록 달성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캡틴’으로 한 시즌을 보낸 손흥민이 마지막 경기에서 유종의 미를 꿈꾼다.

토트넘은 20일 0시(한국시간) 영국 셰필드의 브래몰 레인에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2023-2024 EPL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국가대표팀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출전 등을 비롯해 숨 가쁘게 달려온 손흥민의 이번 시즌 마지막 경기다.

토트넘 입단 이후 줄곧 공격의 주축으로 함께 호흡을 맞춰 온 해리 케인이 독일 바이에른 뮌헨으로 떠난 뒤 손흥민은 소속팀에서도 주장에 선임되며 책임감이 한층 커진 한 시즌을 보냈다.

최전방과 왼쪽 측면을 오간 그는 리그 34경기에 출전해 17골 9도움을 올렸다.

득점은 일찌감치 두 자릿수에 도달했으나 도움은 지난달 초 노팅엄 포리스트와의 32라운드에서 9호를 작성한 뒤 멈춰 시즌 10골-10도움 완성에 필요한 한 끗을 한 달 넘게 채우지 못하고 있다.

이번 경기에서 도움 하나를 더한다면 손흥민은 2019-2020시즌(11골 10도움), 2020-2021시즌(17골 10도움)에 이어 개인 통산 3번째 10골-10도움 고지를 밟으며 시즌 피날레를 장식한다.

EPL에서 시즌 10골-10도움을 3차례 이상 기록한 선수는 웨인 루니(5회), 에리크 캉토나, 프랭크 램퍼드(이상 4회), 무함마드 살라흐, 디디에 드로그바(이상 3회)까지 총 5명으로, 손흥민으로선 충분히 욕심을 날 법한 기록이다.

팀이 처한 상황도 손흥민의 동기부여를 키운다.

토트넘은 37라운드까지 승점 63으로 5위에 올라 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 진출하는 4위는 불가능해졌고 유로파리그 출전이 유력한데, 6위 첼시(승점 60)의 추격을 받고 있어서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는 없는 처지다.

EPL 1∼4위 팀은 다음 시즌 UCL 본선에 나선다. 5위 팀은 유로파리그 본선 진출권을 받고, 6위 팀은 3부 클럽대항전에 해당하는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플레이오프 출전권을 확보한다.

이달 25일 선두 팀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8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격돌하는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결승전 결과에 따라 6위에도 유로파리그 출전 기회가 남아 있긴 하다.

원래 FA컵 우승팀에도 유로파리그 진출권이 주어지는데, 해당 팀이 리그 순위로 이미 UCL이나 유로파리그 진출을 확정한 경우 EPL 6위에 유로파리그 티켓이 넘어가고 7위가 콘퍼런스리그에 나서게 되는 것이다.

하지만 여러 복잡한 셈법을 고려하지 않고 편하게 유로파리그 진출을 확정하는 길은 일단 5위로 마치는 것이기에 마지막 경기에서 토트넘과 첼시의 ‘5위 쟁탈전’이 치열할 전망이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